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사드 외에 방법있으면 제시해달라"

중앙일보 2016.07.21 12:02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10시30분 탄도미사일 발사 등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한 안보상황 점검을 위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오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공격 압박 속에서도 지금 일부 정치권과 일각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배치를 취소하라는 주장이 있는데 사드 배치 외에 북한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부디 제시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단하게 된 것도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가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판단해서였다”며 이처럼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북한은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인 우리의 사드 배치 결정을 적반하장격으로 왜곡·비난하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면서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에 대해서 우리가 분열하고, 사회 혼란이 가중된다면 그것이 바로 북한이 원하는 장으로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모든 문제에 불순세력들이 가담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것을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회의 참석자들에게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어떤 비난에도 굴하지 않아야 한다. 비난이 무섭다고 피해가지 말고,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국민들에게 소상히 말씀드려서 협조와 힘을 모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요즘 저도 무수한 비난과 저항을 받고 있는데 지금 이 상황에서 대통령이 흔들리면 나라가 불안해진다”며 “저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군 최고책임자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고, 앞으로도 국민들을 지켜내기 위해 해야 할 것은 최선을 다해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강경 발언은 사드 문제 뿐만 아니라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에 대한 의중도 반영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