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 만나준다' 헤어진 동거녀 여동생을 묶고 폭행해 숨지게 한 50대

중앙일보 2016.07.20 12:05
 
헤어진 동거녀의 여동생을 살해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20일 살인 혐의로 A씨(55)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5시쯤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B씨(55·여)의 집에서 B씨의 목과 손을 운동화 끈으로 묶은 뒤 둔기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조사 결과 B씨는 A씨와 동거했던 C씨(57·여)의 여동생이었다. A씨와 C씨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동거를 하다 헤어졌다. A씨와 C씨가 동거를 하는 동안 B씨와도 왕래를 하며 서로를 '형부', '처제'로 불렀다. 서로의 집 현관 비밀번호까지 알 정도로 친하게 지냈다.

그러나 A씨와 C씨가 헤어진 이후 B씨와의 관계도 깨졌다. A씨는 이후 전화도 받지 않고 만나주지도 않는 C씨를 찾기 위해 이날 B씨의 집을 찾아갔다. 그는 비밀번호를 누르고 미리 B씨의 집 안에 들어가 있었다. 놀란 B씨가 "나가라. 앞으로 연락하지 말라"는 등 계속 무시하자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의 시신은 다음날인 19일 오후 8시23분쯤 출근하지 않는 B씨를 걱정한 회사 동료가 집을 찾아갔다가 발견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 TV(CCTV)를 분석해 A씨를 용의자로 보고 붙잡았다. 검거 당시 그는 집 근처 다방에서 차를 마시고 있었다.

A씨는 "헤어진 동거녀와 다시 만나고 싶어서 B씨에게 계속 연락했는데 전화를 받지 않는 등 계속 무시해 살해할 생각을 하고 운동화 끈을 미리 준비해 찾아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