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영자 구속 그 후] 검찰의 칼끝 신동빈 겨누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6.07.17 00:01
기사 이미지

7월 7일 롯데가(家) 맏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배임수재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롯데그룹 비리 의혹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신동빈 회장으로까지 검찰의 수사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영자, 혐의 강력 부인 ... 신동빈 겨냥할 증거 ‘있다 vs 없다’ 설왕설래

롯데 오너 일가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되면서 그룹 지배구조의 최정점에 있는 신 회장까지 구속 기소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이 신 회장에 대한 결정적 증거를 이미 가지고 있는지, 신 회장 주변 수사를 통해 혐의를 입증할 자료를 만들어갈지 주목된다.

 
| 롯데 오너 일가 첫 구속
7월 7일 롯데가(家) 맏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구속 수감됐다. 검찰이 롯데그룹에 대해 전방위 수사를 벌인 이후 첫 오너 일가 구속자다. 전날 신 이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 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신 이사장에 대해 배임수재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지난 7월 4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신 이사장은 2012년 이후 면세점·백화점의 입점 및 매장 위치 편의 명목으로 30억원대 뒷돈을 챙기고 40억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기소된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롯데면세점에 입점한 점포 수를 늘려주고 기존 매장의 크기를 확장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유통 업체 B사를 통해 10억원대 금품을 수수했다는 혐의도 있다. 검찰은 B사 이모 대표로부터 B사의 실소유주가 신 이사장이라는 진술도 확보해 신 이사장 혐의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 이사장은 또 네이처리퍼블릭 외 다른 화장품 업체들로부터도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롯데백화점 식당 입점과 관련해 초밥전문점 운영업체 G사로부터 10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다. 자금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신 이사장이 세 명의 딸을 아들 회사인 B사의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리거나 직원인 것처럼 꾸며 40억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렸단 것이다. B사는 유명 브랜드 제품 유통 업체로 신 이사장 장남인 장 모씨가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장씨는 건강이 좋지 않아 경영 일선에서 빠져있고 사실상 신 이사장이 B사를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증거인멸도 혐의 중 하나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B사의 증거인멸 과정에 신 이사장이 개입했다는 정황을 잡고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다. 신 이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일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 롯데 오너 일가로 수사 확대
신 이사장 구속으로 그룹 고위 임원급을 포함해 롯데가에 대한 본격적인 사법처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도 비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검찰이 고령인 신 총괄회장까지 소환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신 총괄회장은 검찰의 1차 압수수색 전날 고열 등을 이유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가 6월 18일 서울아산병원으로 몸을 옮겼다. 재계에서는 신동빈 회장과 신격호 총괄회장뿐 아니라 그동안 베일에 감춰져 있었던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씨와 그의 딸 신유미씨,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등도 소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서씨 모녀는 해를 거듭한 형제 간 경영권 분쟁 속에서도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아 그동안 세간의 관심에서 벗어나 있었다. 그러나 검찰은 서씨 모녀가 소유한 부동산이 신 총괄회장의 비자금 통로였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 롯데가 서씨에게 롯데시네마 매점 독점 운영 특혜를 줘 ‘일감 몰아주기’라며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지적받았던 건도 재조명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통상 대기업의 비자금 조성은 부동산 거래나 일감 몰아주기 등을 통해 이뤄지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서씨 모녀에 대한 검찰의 수사 강도 역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신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주 전 부회장도 검찰 수사대상이다. 신 전 부회장은 한국 롯데그룹의 계열사들에 오랜 기간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특히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직을 역임하며 일본 롯데그룹 경영을 이끌었다. 이 때문에 롯데케미칼과 일본 롯데물산 등 한·일 롯데 계열사 간 수상한 거래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자유롭지 않다.

신 전 부회장 측은 롯데그룹 비리 의혹 수사 선상에 오를 것이란 점을 염두에 두고 형사팀을 보강하는 차원에서 검찰 출신 변호사를 추가 영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7월 5일 오전 롯데 계열 광고기획사 대홍기획의 A 자회사와 거래처 2곳 등 총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대홍기획 수사 과정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하고 자회사와 거래처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혐의를 적발한 것은 아니고 거래 관계에 대해 확인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대홍기획이 이들 업체를 이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대홍기획은 롯데정보통신 등과 함께 롯데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검찰의 최종 목표는
수사는 신동빈 회장 사법 처리에 맞춰진 모양새다. 신 회장까지 수사하지 않을 거라면 처음부터 신영자 이사장 구속 등 롯데 일가를 건드리지도 않았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롯데그룹은 초긴장 상태다.

그룹 측은 신 이사장 구속 이후 미칠 파장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롯데그룹 측은 앞서 이번 사안은 신 이사장의 개인 비리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신 이사장의 구속이 롯데그룹 오너 일가에 대한 본격 조사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우려에서다.

검찰은 6월 10일 롯데그룹을 압수수색했다. 그러나 신동빈 회장과 관련한 결정적인 증거 등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압수수색은 보여주기에 불과하고 의미 있는 자료는 이미 가지고 있을 것’이라거나 ‘특정할만한 걸 찾지 못했으니 주변부터 구속시키는 것’이라는 해석이 분분하다.

신 회장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결정적 단서가 없으니 우선 통상적인 횡령이나 배임 등의 혐의를 걸기 위해 주변부터 구속 수사하는 거란 관측도 있다. 검찰은 우선 그룹 내 핵심 임원이나 분쟁관계에 있는 신동주 전 부회장 등을 조사해 의혹을 제기한 후, 조사를 통해 신 회장을 압박할 가능성이 있다.

롯데그룹의 한 고위 임원은 “검찰이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었다면 벌써 여러 임원을 소환했을 텐데 아직까진 뚜렷한 혐의를 내세우진 않고 있다”며 “신 이사장이 구속된 만큼 혐의를 입증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의혹을 신 회장과 연계시키려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법조계 일각에선 신 회장에 대한 소환 시점이 7월 중순 이후쯤이 되고 신 회장 또한 구속을 면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검찰이 이미 혐의를 입증할 강력한 증거를 가지고 있단 암시다. 바로미터는 수사 기간이다. 검찰은 일단 추석 연휴 직전을 데드 라인으로 잡고 있다. 그러나 수사가 장기화된다면 신 회장에 대한 혐의 입증이 어렵다고 풀이할 수 있다.

검찰은 8일부터 신 이사장을 소환해 관련 의혹을 계속 추궁하고 있다. 다만 신 이사장이 자신에게 적용된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만큼 롯데그룹 비리 의혹 관련 수사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이 구치소로 옮겨질 당시에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는 사실을 납득하지 못하고 검사들에게 거세게 항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신 이사장은 7월 6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도 억울함을 호소하며 법정 밖에서도 들릴 만큼 큰 소리로 울기도 했다.

박상주 기자 sangjoo@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