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럭 테러 ‘프랑스 혁명’ 덮쳤다

중앙일보 2016.07.16 02:04 종합 1면 지면보기
자유·평등·박애를 지키기 위한 프랑스 시민혁명을 기념하는 7월 14일 ‘바스티유의 날’이 테러의 날이 됐다. 14일 밤(현지시간) 남부 휴양도시 니스에서 테러범이 흰색 25t 트럭을 몰고 거리의 시민을 덮쳐 최소 84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

기념축제날 니스서 25t 트럭이 군중 덮쳐 84명 사망
범인은 31세 튀니지 출신, 경찰과 총격전 끝 사살
프랑스 최근 테러 일상화…“한국인 2명 안전 확인 중”

트럭이 시민들을 향해 돌진한 건 이날 오후 10시30분쯤. 시민들은 프랑스 휴일 바스티유의 날을 맞아 불꽃놀이를 즐긴 뒤 바닷가 유명 산책로 ‘프롬나드 데장글레(영국인의 산책로)’를 걷고 있었다. AP통신은 “트럭이 인도와 차도를 넘나들며 2㎞를 질주했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차량을 몰고 달리면서 무차별 총격을 가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기사 이미지

테러 트럭을 검사하는 프랑스 경찰. 곳곳에 총알 자국이 선명하다. [니스 AP=뉴시스]

용의자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사살됐다. 차 에서 발견된 신분증 확인 결과 튀니지 출신 프랑스인 무함마드 라후에유 부렐(31)이란 보도가 나왔다.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개인이나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차에서 총기와 수류탄이 발견됐지만 모조품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15일 새벽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람을 죽이려는 목적으로 시민을 트럭으로 친 괴물 같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오후 기자회견에선 "프랑스는 오랜 전쟁에 직면해 있다. 전 세계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에서 테러 위협은 이제 일상이 됐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종료에 맞춰 26일 국가비상사태가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올랑드 대통령이 이날 3개월 연장했다. AP통신은 “지난해 11월 파리에서 발생한 동시다발 테러 이후 발효된 국가비상사태는 3개월마다 갱신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2015년 이후 프랑스에서 발생한 테러와 테러 위협은 모두 12차례에 달한다. 10명 이상 숨진 대형 테러만 세 번째다. 지난해 1월 7일 프랑스 시사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편집회의에 테러범들이 침입, 총을 난사해 직원 12명이 숨졌다. 같은 해 11월 13일 파리 도심 7곳에서 일어난 동시다발 테러는 130명이 사망한 프랑스 사상 최악의 테러다.
 
▶관련 기사
① 살인 트럭 지그재그 2㎞ 질주 “희생자들 볼링핀처럼 쓰러져”
② IS 최근 “트럭으로 쓸어버려라”…알시샤니 피살 보복설도
③ 오바마 “니스 테러 단죄, 무조건 돕겠다”


이번 테러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25t 트럭’을 테러에 사용했다는 점에서 “테러가 진화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영국 국방안보연구소의 반테러 전문가 마거릿 길모어는 “이번 테러는 최근 테러리스트들의 위협이 다양하게 변하고 있다는 걸 보여 준다”고 분석했다. 그는 “테러리스트들이 이념을 공유하느냐 와 별개로 다양한 테러 방식을 취하고 있다”며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공격에 맞서 인류가 더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교부는 “오후 8시 현재 프랑스에 체류 중인 한국인 2명의 연락이 두절돼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