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목요일] 혀에 하얀 반점, 잇몸 상처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중앙일보 2016.07.14 01:17 종합 2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주부 박모(50·서울 마포구)씨는 2004년 양치질을 하다 무심코 입안을 들여다봤다. 혀에 작고 하얀 반점이 나 있었다. 이후 3개월간 식사를 할 때마다 매운 음식이 반점 부근에 닿으면 아프고 쓰라렸다.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해 치과병원을 찾았다. 검진 결과 구강암의 일종인 설암(舌癌) 1기 진단을 받았다. 박씨는 암을 조기 발견한 덕분에 혀 일부만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입안의 변화를 감지한 덕분에 구강암을 일찍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이다.

차인호의 건강 비타민
몸의 변화·통증에 민감한 여성
구강암 조기발견율 남성보다 높아
5년 생존율 82%, 전이 땐 24%
일찍 발견할수록 얼굴 변형도 적어
술·담배 같이하면 발병위험 15배
입안 궤양 2주 이상 방치 말아야

구강암은 혀·잇몸·입술·입천장 등 입안에 발병하는 암을 말한다. 드문 암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2013년 국가 암등록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구강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3041명(남성 2181명, 여성 860명)이다. 남성 구강암 환자 수는 식도암(2186명)과 비슷하고, 여성은 방광암(737명)보다 조금 많다. 남성의 경우 암 발생률 10위에 올랐다.
기사 이미지

자료: 연세대 치과대학병원·국립암센터

구강암은 흡연·음주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 사람의 구강암 발병 위험도를 1로 볼 때 담배만 피우는 사람의 위험도는 2.1배, 술만 마시는 사람의 위험도는 1.2~2.8배다. 하지만 술과 담배를 둘 다 하는 사람의 발병 위험도는 최대 15배에 이른다. 가장 빈발하는 계층은 50대 남성이다.

구강암이 흡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은 수술 환자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연세대 치과병원이 최근 5년간 구강암 수술을 받은 환자 239명을 분석한 결과 흡연자가 56.2%를 차지했다. 이는 우리나라 성인 흡연율(24.2%)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기사 이미지

자료: 연세대 치과대학병원·국립암센터

구강암은 남성에게서 훨씬 많이 발생하지만 박씨처럼 조기에 발견하는 비율은 여성이 높다. 국가 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여성 구강암 환자의 경우 암이 입안에만 있는 초기 구강암(국한) 상태에서 발견한 비율이 45%다. 남성(30.1%)보다 약 15%포인트 높다. 하지만 목의 림프절이나 다른 장기로 전이된 구강암(국소) 진단 비율은 남성이 62.6%로 여성(45.1%)보다 약 17%포인트 높았다. 남성들은 음주·흡연 등으로 구강 관리에 소홀한 데다 몸의 변화에도 둔감하기 때문에 한참 진행된 뒤 발견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구강암의 5년 생존율은 구강암이 입안에만 있을 때는 82.1%이지만 목의 림프절까지 퍼지면 58.3%로 낮아진다. 특히 폐나 간 등 다른 장기로 전이되는 경우(원격) 5년 생존율은 24.4%로 뚝 떨어진다. 구강암 조기 발견은 생존율뿐 아니라 환자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기사 이미지

자료: 연세대 치과대학병원·국립암센터

이모(58·광주광역시)씨는 20대 때부터 담배를 하루 한 갑씩, 술은 주 1~2회씩 매번 소주 2~3병씩 마셨다. 최근 잇몸이 아픈 증상이 나타나더니 낫지 않아 동네 치과에 갔다. 큰 병원을 권해서 가 보니 검사 결과 구강암이었다. 잇몸에서 시작된 암이 아래턱뼈를 지나 목의 림프절까지 퍼져 있는 상태였다.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잘 마친 덕분에 다행히 발음과 씹고 삼키는 기능은 거의 회복됐다. 하지만 아래턱뼈를 제거한 뒤 골반뼈를 이식하는 수술을 받은 터라 얼굴 모양에 약간의 변형이 생겼다.

이씨가 처음 병원을 찾았을 때 그의 아래 잇몸에는 백반증(하얀 반점이 나타나는 증세)이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광범위하게 퍼져 있었다. 일상생활에서 웃고 말할 때, 또 양치질을 할 때 쉽게 볼 수 있었을 것이다. 조금만 신경 썼더라면 일찍 발견할 수 있었다. 그는 “잇몸의 백반증이 구강암일 것이라고는 한 번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혀 뒷부분(위)과 잇몸에 생긴 구강암의 모습. 백태 또는 헤르페스로 인한 상처로 보일 수 있지만 2주 이상 지속되면 구강암 발병을 의심해야 한다.

과거에 비하면 지금의 구강암 치료 기법은 상당히 발전했다. 예전엔 구강암에 걸리면 치료가 잘되더라도 얼굴 모양에 변형이 생기거나 발음, 씹고 삼키는 기능 장애를 겪어야 할 확률이 높았다. 특히 구강암 수술 과정에서 아래턱뼈를 절반 이상 제거하는 바람에 얼굴 모양이 변형되고 발음도 이상해져 대인 기피증을 겪는 경우도 상당했다. 최근 들어 수술 기법이 나아지고 임플란트 시술 등이 도입되면서 이런 문제점이 크게 줄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빨리 발견할수록 암 치료 성적은 좋아지고 외모 변화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구강암과 관련해 다행스러운 사실은 이 암이 눈으로 발견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암의 하나라는 점이다. 입안에 난 상처를 헤르페스에 의한 것으로만 생각하고 연고만 줄곧 바르다가 뒤늦게 구강암 진단을 받고 애태우는 사례를 종종 본다. 평소 양치질을 할 때 자신의 입안을 관찰하고 변화가 있는지 살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술·담배를 즐기는 고위험군이라면 더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입안에 하얗게 백태가 낀 것처럼 나타나는 백반증의 경우 5~15%가 암으로 진행된다. 특히 혀에 생기는 설암은 백반증이 동반될 때가 매우 많다. 일반적인 백태는 손으로 문지르면 없어지지만 백반증은 없어지지 않는다. 피부나 점막에 붉은 반점이 생기는 홍반증은 백반증보다 암으로 진행된 비율이 3~4배가량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건강한 목요일] 더 보기
① 위 다 들어낸 위암 1기, 부분절제한 3기 … 차이는 암 위치
② '동전의 양면' 뇌·심장 혈관 질환
③ 허리 아픈 당신, 일단 지켜보세요


만약 입안의 백반증·홍반증·궤양·부종 등의 이상 증세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구강암을 의심해 봐야 한다. 또 언어장애나 혀운동장애, 삼킴 곤란, 원인 불명의 구취, 혀·치아·입술의 감각 이상 등이 3주 이상 지속되면 치과를 찾아야 한다.
 
구강암=혀나 볼 안의 점막·입천장·입술에 발생하는 암을 통칭한다. 흡연·음주·인유두종 바이러스(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대표적 증세로는 입안에 생기는 백반증·홍반증, 원인 미상의 통증과 치아 흔들림이 있다.

차인호 연세대 치과대학병원장·구강악안면외과 교수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