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문쇼', "김민희, 홍상수의 1200억 유산에 끌렸다?"

중앙일보 2016.07.12 15:15
기사 이미지
영화감독 홍상수가 어머니 고 전옥숙 여사에게 1,200억 원의 유산을 물려받았다는 설이 제기됐다.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홍상수와 김민희의 불륜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기자는 "홍상수의 어머니가 고 전옥순 여사인데, 대중 예술계에서 굉장히 유명한 분이다. 첫 여성 영화 제작자이기도 하지만 일본에서 출판 사업도 했고, 후지TV 한국 지사장을 지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영진은 "홍상수 감독의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유산 1,200억 원을 남기셨다는 풍문이 있다. 이게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기자는 "확인된 거는 아닌데 그런 얘기들이 이번 사건 이후 계속 나돌고 있다. 사실 돈 얘기는 확실한 것도 아니다"라며 "그런데 만약 홍상수 감독이 많은 유산을 어머니한테 물려받았다면, 김민희가 나이 차이 많이 나는 감독의 현학적인 말에도 빨려 들어갔겠지만 유산에도 끌렸을 가능성도 유추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곽정은은 "돈 보고 사귄 거다?"라고 물었지만, 기자는 "그렇게 단정을 하면 문제가 된다"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