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느냐 죽느냐' 위기 돌파 박지원 "햄릿을 반면교사로"

중앙일보 2016.07.12 15:12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제10차 의원총회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흩어지면 죽고 뭉치면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의원총회 모두 발언에서 셰익스피어 비극 햄릿의 대사를 인용해 소통과 단결을 통한 위기관리 리더십을 강조하면서다.

박 위원장은 "우리에게 있었던 안개 하나가 걷히면서 산뜻하게 출발하는 것 같다. 우리 당의 위기 관리 리더십은 당내 화합과 단결에서 출발했다"며 "또 다시 단결하자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새벽 서울서부지법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에게 '총선 홍보 리베이트'혐의로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현역 의원 두 명이 구속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났다. 박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안철수·천정배 전 대표가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한 후 원내대표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하며 리베이트 사건으로 인한 당 위기 극복을 진두지휘해왔다.
기사 이미지

12일 오후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관람하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더민주 김종인 비대위 대표. 박가영 기자

앞서 지난 8~10일 당내 율사 출신 의원들과 사흘 연속 대책회의를 열어 새누리당 홍보 동영상 리베이트 사건과 국민의당 사건을 비교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새누리당 부실·편파조사' '보도자료 늑장 배포'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저녁엔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관람한다. 국민의 정부 시절부터 친분이 두터운 손숙 전 환경부 장관의 초청을 받았다. 이번 연극은 유인촌 전 문화부 장관이 6번 째로 햄릿역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손금주 수석 대변인과 당직자가 동석하고, 기자단도 단체 관람한다.

박 위원장 측 관계자는 "이 위기가 곧 햄릿형 리더십을 반면교사(反面敎師) 삼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결단해 나갈 수 있는 과정"이라면서 "의원총회를 통해 의원간 교류를 증진시키고, 언론보도를 회피하지 않고 더 적극적으로 개방적인 관계를 형성하면서 위기를 돌파하는 게 박지원표 리더십"이라고 말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