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北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부근 활동 활발”…정부 “김정은 지시면 핵실험 가능”

중앙일보 2016.07.12 11:43
기사 이미지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38노스’가 지난 7일 촬영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 오른편 맨 위에 표시된 갱도 입구(Portal) 아래 소형 차량, 자재ㆍ비품으로 보이는 물체들, 광산용 운반 차량 등이 관찰된다. [38노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북쪽 입구 부근에서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38노스’가 밝혔다.

미국의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스 연구원은 11일(현지시간) 38노스 기고문을 통해 지난 7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입구 위성사진에 자재나 비품으로 보이는 물체들과 함께 소형 차량과 광산용 운반차량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버뮤데스 연구원은 “이 사진만으로는 이런 활동이 유지보수를 위한 것인지, 5차 핵실험을 위한 새로운 굴착이나 준비 때문인지는 판단하기 어렵다”면서도 “평양에서 명령이 내려졌을 때 핵실험을 수행하기 위한 준비상태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쪽 갱도 입구에서 소형 차량의 움직임이 활발하고 갱도와 연결된 남쪽과 남동쪽 터널 부근에서 자재운반 설비가 있는 점을 근거로 “갱도 안에서 활발한 작업이 진행되고 있음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의 북쪽 입구와 연결된 갱도들에서는 지난 1월 4차 핵실험은 물론 2013년 3차 핵실험, 2009년 2차 핵실험이 이뤄졌다. 2006년 1차 핵실험은 동쪽 갱도에서 진행됐다.
미국의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38노스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꾸준한 활동이 관측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지시만 있으면 5차 핵실험을 할 준비는 언제든 돼 있는 상태이며 정부는 한ㆍ미 연합자산을 활용해 만전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