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지역 가짜 참기름·들기름 유통 줄었다

중앙일보 2016.07.12 11:14
기사 이미지
인천지역에 유통되는 가짜 참기름과 들기름 제품이 줄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2일 시중에 유통되는 참기름과 들기름 73건을 조사한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없었다고 밝혔다.

2012년 조사 당시 18건(10.7%), 2013년 5건(2.8%), 2014년 1건(0.8%), 2015년 1건(0.6%) 적발된 것과 다른 양상이다.

참기름과 들기름은 고소한 맛과 향이 있다. 하지만 일반 식용유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유통기한도 짧아 일부 업자들은 값싼 옥수수유나 대두유 등을 혼합해 가짜 참기름, 들기름을 제조하기도 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진짜 참기름과 들기름을 판별하기 위해 요오드가, 리놀렌산 및 에루스산을 검사하고 있다. 참기름과 들기름이 볶은 후 압착해 짜낸 기름인 만큼 높은 온도에서 깨를 볶을 때 발생하는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검사도 시행한다.

허명제 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과장은 "일부 식당 등에서 참기름과 들기름 대신 향미유를 많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향미유는 식용 기름에 향신료와 조미료 등을 넣은 기름이라 참기름과 다르니 혼동하지 말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