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아파트 분양가 3.3㎡당 1000만원 돌파…2008년 이후 최고

중앙일보 2016.07.12 08:14
기사 이미지

서울 길음뉴타운에서 분양 중인 롯데캐슬 골든힐스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업체 분양 담당자와 상담하고 있다. [사진 롯데건설]

전국 아파트 분양가가 7년 만에 처음으로 3.3㎡(1평)당 1000만원을 넘어섰다. 서울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평균 2000만원을 넘어서며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12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1018만원으로 2009년(1075만원) 이후 처음으로 1000만원 대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분양가는 2008년 3.3㎡당 1083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글로벌 경제위기, 보금자리주택 공급 등으로 주택경기가 위축된 2010년부터 1000만원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후 2012년에는 3.3㎡당 840만원까지 내려갔다가 2014년(939만원)과 지난해(986만원) 상승세를 보인 뒤 올 7월 다시 평균 분양가 1000만원 시대를 열었다.

윤지해 부동산114 과장은 “최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양보증을 담보로 개포주공 3단지 일반분양가 인하에 나서는 등 전반적으로 가격 인하 요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년 이후 입주물량이 급증하고 공급과잉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건설사들이 합리적인 분양가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