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대장급 4명 지휘 아래 3개 함대 100여 척 무력시위

중앙일보 2016.07.12 02:13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남중국해 인공섬 주비자오에 세운 등대. 남중국해 인공섬에 4개의 등대를 운영하는 중국은 메이지자오에서 5번째 등대를 곧 가동한다고 10일 발표했다. [AP=뉴시스]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한 국제법정의 판결을 앞두고 중국이 다양한 무력 시위를 펼쳤다. 중국 전략폭격기가 최신 초음속 대함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을 처음 공개했고, 인공섬에 설치한 등대를 가동하며 실효 지배 의지를 과시했다. 지난 9일에는 베트남 어선을 공격해 침몰시키는 등 남중국해가 준전시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12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둔 상설중재재판소(PCA)가 필리핀이 제소한 중재안에 대해 중국에 불리하게 판결할 경우 남중국해의 격랑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오늘 남중국해 영유권 국제 판결
시사군도서 “군 개편 후 최대 훈련”
최신 전폭기 훙-6 훈련 장면 공개
인공섬 등대 가동, 실효지배 과시
중국 배에 받혀 베트남 어선 침몰도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 전역에서 펼쳐진 군사훈련에서 전략폭격기 훙(轟)-6가 마하 3.5의 초음속 대함미사일 잉지(鷹擊)-12를 발사하는 장면을 포함한 3분45초 분량의 훈련장면을 중국 중앙방송(CC-TV)이 공개했다.

잉지-12 대함 미사일은 지난해 9월3일 항일전쟁 승전 70주년 군사퍼레이드에서 처음 공개된 최신 무기다. 300㎏의 탄도를 마하 3.5의 속도로 발사한다. 항공모함을 포함한 대형 전함의 접근을 막기 위해 개발했다.

이번 훈련에는 중국 해군의 남해·동해·북해 함대 등 3대 함대와 군함 100여 척, 항공병단, 잠수함 등이 총동원됐다. 또 우성리(吳勝利) 해군총사령관, 먀오화(苗華) 해군 정치위원, 왕관중(王冠中) 당 중앙군사위 연합참모부 부참모장, 남부전구(戰區) 왕자오청(王敎成) 사령관 등 상장(대장)급 4명이 동시에 지휘·감독했다.
기사 이미지

네덜란드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PCA)의 영유권 분쟁 판결을 하루 앞둔 11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성토하는 필리핀 운동가들이 가두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베이징일보가 발행하는 SNS 매체 창안제지사(長安街知事)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싸워 이기는 군대 건설을 목표로 국방개혁을 단행한 후 진행된 최대 규모의 해상훈련”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연합작전지휘체계를 완성한 뒤 전개한 첫 해상 ‘실전 훈련’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3개 함대, 대장급 장성 4명이 모두 출동한 것은 남중국해 제공권과 제해권 수호에 대한 시 주석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이빙궈(戴兵國) 전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최근 “(PCA) 판결문은 휴지조각”이라고 공헌한 중국은 실효 지배도 강화했다.

중국 교통운수부는 10일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에서 ‘중국 항해의 날’ 기념포럼을 열고 남중국해 콰테론 환초(중국명 화양자오·華陽礁), 존슨 환초(츠과자오·赤瓜礁), 수비 환초(주비자오·渚碧礁), 피어리크로스 환초(융수자오·永暑礁)에 건설한 등대가 이미 불을 밝혔고, 미스치프 환초(메이지자오·美濟礁) 등대도 곧 가동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높이 50~55m인 이들 대형 다목적 등대는 불빛 도달거리가 22해리에 이르는 직경 4.5m 대형 회전식 등과 첨단 통신 장비를 갖췄다.

이날(11일)은 중국이 명(明)나라 정화(鄭和)의 남해원정 600주년을 기념해 2005년 제정한 중국 항해의 날로 지난해부터 기념 포럼을 열고 있다. 쉬루칭(許如淸) 교통부 해사국장은 “이들 등대는 남중국해의 중요 공익시설로 중국의 국제적 책임과 의무를 체현하기 위해 설치됐다”며 앞으로 항해 보장, 해상 수색·구조, 항행안전, 어업생산, 해양방재 등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 2013년 이후 해당 해역에서 표류한 국내외 선원 3396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재판 자체의 무효를 주장하면서 자신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는 점을 과시하기 국제 여론전의 일환이다.

무력 충돌도 벌어졌다. 지난 9일 오전 파라셀 군도에서 선원 5명을 태운 베트남 어선이 중국 선박 2척에 받혀 침몰했다. 베트남 언론은 “중부 꽝응아이 성에서 출발한 어선이 파라셀 군도의 한 암초 근처에서 닻을 내릴 때 중국 선박들이 쫓아와 침몰시켰다”고 보도했다.

한편, 홍콩 명보는 9일 남중국해 중재 재판과 관련 19개 국가가 중국을, 12개 국가가 중재안을 지지하고, 아랍연맹 22개국을 포함한 42개 국가가 중립을 표하거나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