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인권유린자" 제재안에 발끈한 北, "북미 뉴욕채널 끊겠다"

중앙일보 2016.07.11 19:00
북한이 11일 미국 정부에 북ㆍ미간 접촉 통로인 뉴욕 채널을 끊겠다고 통보했다. 미국이 지난 6일(현지시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인권 유린 혐의로 첫 대북 제재 리스트에 올린데 대한 보복성 조치다. 뉴욕 채널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와 미국 6자회담 특사 등 국무부 간 대화 경로를 뜻한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1일 미국 정부에 “우리의 최고존엄(김정은 지칭)을 건드리는 추태를 부린 것과 관련한” 조치라며 “실제적 행동 조치들을 단계별로 취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뉴욕 채널을 끊은 것을 “첫 단계”라고 표현했다.

뉴욕채널을 끊은 것은 예견된 조치다. 북한은 앞서 지난 7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미국에 인권제재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면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조미(북ㆍ미)사이의 모든 외교적 접촉 공간은 즉시 차단될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외무성 성명은 또 “우리의 최고존엄에 도전해 나선 것은 최악의 적대행위로서 공공연한 선전포고”라며 “이제부터 미국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전시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도 위협했었다. 이에 따라 북한이 8월로 예정된 한ㆍ미연합군사훈련 등을 앞두고 무력도발을 할 가능성은 더 커졌다.

북한은 11일 포병국 명의로 낸 ‘중대경고’를 통해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대해서도 “(사드의) 위치와 장소가 확정되는 그 시각부터 우리의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억지주장을 지속하면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에 직면할 것"(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이런 협박과 위협은 우리 국민들을 더욱 단결시킬 것"(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