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사드 관련 "나라 국민 지키기 위한 순수 방어목적 조치일 뿐"

중앙일보 2016.07.11 11:07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 “우리는 우리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한 순수한 방어목적의 조치를 취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이미 수차례 밝혔듯이 사드는 북한 이외의 어떤 제3국을 겨냥하거나 제3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고, 또 할 이유도 없다. 우리 대한민국이 결코 다른 나라를 겨냥하거나 위협하려는 어떤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은 국제사회도 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이 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 이후 이에 대해 언급하기는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국민과 국가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주한미군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결정한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또 “날로 증대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대한민국의 미래와 우리 국민의 생존이 달려 있는 아주 중요한, 절체절명의 문제”라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인데 이러한 위협을 방치하는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우리 영토에 투하돼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방치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북한의 도발에 관련된 사안에 있어서는 우리가 흔들리지 않고 하나로 단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드 배치 부지의 선정도 군사적 효율성 보장과 더불어 지역주민들이 전자파의 영향을 포함한 문제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