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인 공모가, 주당 3300엔…1조5000억원 신규 조달, 시총 7조9000억원 전망

중앙일보 2016.07.11 10:56
기사 이미지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이 공모가를 주당 3300엔으로 결정했다고 11일 도쿄증권거래소에 공시했다. 이는 지난 4일 라인이 발표했던 공모가 범위(주당 2900∼3300엔)에서 가장 높은 가격이다.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둔 라인은 오는 14일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동시 상장한다. 3500만주(일본 1300만주, 일본외 2200만주)를 공모하는데 초과배정옵션인 525만주까지 더 발행하면 최대 1330억엔(약 1조5000억원)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전 세계정보기술(IT)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로 꼽힌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라인의 시가총액은 6930억엔(약 7조9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라인은 지난달 28일 공모가 범위를 2700∼3200엔으로 잡았다가 지난 4일 수요와 시장 여건의 변화를 이유로 2900~3300엔으로 높인 바 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