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빨리 귀국해서 아내와 온천을…" 여행가 김찬삼의 숨결

중앙일보 2016.07.11 10:02
기사 이미지
빙그레 미소짓는 모습이 생시의 그를 보는 듯하다. 한양대박물관 기획전시실 입구에서 오토바이를 모는 모습의 김찬삼(1926~2003)씨가 기자를 맞이한다. 그는 세계적인 여행가였다. 1958년부터 1996년까지 20차례에 걸쳐 160개국을 여행했다. 한양대박물관은 그를 재조명한 '여행하는 인간 호모 비안스'전을 다음 달 27일까지 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낯익은 책이다. 김찬삼의 세계여행. 김찬삼은 첫 여행을 다녀와서 1962년에 첫 여행기를 발간한 뒤 1975년부터는 그 동안의 여행기를 모아 김찬삼의 세계여행 전집을 차례로 발간했다. 이 방대한 책은 여행기의 베스트셀러로 자리잡았고 한국인은 비로소 나라 밖 넓은 세상을 알게 됐다. 내가 이 책을 처음 본 것은 고교시절 학교 도서관이었다.
기사 이미지
“물이 나올 때까지 한 우물만 파라." 아프리카의 성자 슈바이처 박사는 그렇게 말했고 김찬삼은 그렇게 했다.
기사 이미지
지리교육을 전공하고 지리교사가 된 김찬삼은 이렇게 말했다. "학생들을 제대로 가르치려면 내가 세계 구석구석을 직접 가봐야겠어. 가보지 않고 책만 보고 가르치는 건 죽은 지식을 전달하는 것에 지나지 않아." 김찬삼이 발로 밟은 땅을 이으면 그림과 같다. 그의 말대로 세계 구석구석을 다녔다.
기사 이미지
김찬삼은 아내와 1남 6녀를 거느린 가장이었다.  장녀 김을라씨는 “몇 십년을 아버지 없는 고아로 지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발 부조와 김찬삼이 사용하던 지도. 필리핀 루손섬이다. 여행자의 땀과 노고가 그대로 배어 있다.
기사 이미지
여권들. 김찬삼의 여행 초기는 특권층만 해외여행을 할 수 있던 시절이었는데 그는 적은 경비를 쓰면서 배낭을 메고 세계를 두루 다녔다.
기사 이미지
김찬삼은 민간외교관으로 KOREA를 세계에 알렸다. 배낭마다 코리아와 자신의 이름을 영문으로 큼직하게 새겼다.
기사 이미지
세계를 같이 여행한 김찬삼의 카메라들. 그는 여행지를 세번 관찰했다. 해 뜨기 전, 한 낮 그리고 노을이 질 때. 그는 부지런한 사진가이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김찬삼의 여행용 신발. 묵직하고 튼튼한 가죽부츠다.
기사 이미지
1961년 4월 28일 일기. 주머니가 가벼운 여행자의 어려움이 생생하다.

“아침에 (여행사)쿡에 가서 베르겐-스칸디나비아-마르세유까지의 기차표를 정식 발매하였다… 유레일패스가 가능하였다면 얼마나 세이브되었을 것인데, 이스탄불 이후의 유럽 기차값만 하여도 대단하였음.
기사 이미지
다른 날의 일기. 아내가 그립고 향수에 젖은 듯 하다.

“더블 베드에서 혼자 쉬기는 아까웠다. 빨리 귀국하여 아내와 온양온천행도! 이곳 음식은 그리 구미에 맞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자동차를 세우고 음식을 만들어 먹고 있다. 여행을 즐기는 자의 여유가 느껴진다. 자동차 트렁크에는 술과 과일, 유유 등 먹거리가 그득하다.
기사 이미지
장녀 김을라(69)씨. 김찬삼세계여행문화협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여행학교를 만들고 싶다고 한다.

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