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병 4명, 후임병에 ‘억지로 빵먹이기’ 가혹행위

중앙일보 2016.07.11 07:33
해병대 병사들이 갓 전입 온 이등병에게 다량의 음식을 한 번에 먹으라고 강요하는 이른바 ‘짬고문’을 해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국방부에 따르면 경북 포항 해병대 모 부대 소속 A 상병을 포함한 병사 4명은 지난 3∼5월 식사를 마친 B 일병을 여러 차례 국방마트(PX)에 데려가 빵ㆍ과자ㆍ음료수 등을 강압적으로 먹였다. 선임병 중 한 명은 당시 전입신병이었던 B 일병에게 “전입 온 이등병은 반드시 거쳐야 하는 통과의례”라고 말했다.

특히 지난 3월 B 일병은 점심 식사를 마친 직후 바로 PX로 불려가 빵 8봉지, 초코파이 1상자, 우유 3팩, 컵라면 2개를 한 번에 강제로 먹었다.

음식을 많이 먹은 B 일병은 호흡 곤란을 호소했고, B 일병 부모의 신고로 부대는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선임들은 B 일병에게 욕설ㆍ폭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병대는 A 상병을 비롯한 선임들이 부대에 갓 전입한 B 일병에게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판단하고 최근 이들에게 영창과 휴가 제한을 포함한 징계 처분을 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A 상병이 B 일병에게 성추행을 했다는 진술도 나와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며 “사소한 가혹 행위도 근절 대상인 만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