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댈러스서 ‘경찰관 저격’ 5명 사망

중앙일보 2016.07.09 01:35 종합 1면 지면보기
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백인 경찰의 흑인 사살에 항의하는 시위 도중 총격이 발생해 경찰 5명이 숨졌다. 2001년 9·11 테러 때 72명의 경찰이 사망한 이래 가장 많은 경찰 희생자다. 흑인 사망에 이은 경찰 피격 사건으로 미국 내 흑백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기사 이미지

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도심에서 경찰들이 저격범과 총격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저격범이 쏜 총에 맞아 경찰 5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당했다. [댈러스 AP=뉴시스]

데이비드 브라운 댈러스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7일 오후 8시45분쯤 1000여 명의 시위대가 댈러스 시청에서 800m가량 떨어진 거리를 평화적으로 행진하던 중 저격범의 조준 사격으로 경찰 5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민간인 2명도 총상을 입었다. 범인은 총격을 벌이다 경찰이 투입한 폭탄 로봇이 폭파하며 숨졌다. 브라운 서장은 “범인은 도심 주차빌딩 높은 곳에 매복해 있다가 경찰을 저격했다”며 “그는 경찰과 대치 과정에서 최근 잇따라 발생한 백인 경찰의 흑인 사살에 분노를 드러내며 ‘백인들, 특히 백인 경찰들을 모조리 죽여버리겠다. 나는 어느 단체와도 관련이 없으며 혼자서 행동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흑인 사살 항의 시위 중 총격
범인 “백인 다 죽이겠다” 위협
경찰, 폭탄 로봇으로 폭사시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총격 사건은 사악하고 계획적이며 비열한 공격”이라며 “무분별한 살인인 만큼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댈러스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수 시간 뒤인 8일 새벽 1시쯤 조지아주 로스웰에서도 경찰을 노린 총격이 벌어졌다. 범인은 승용차를 타고 주행하면서 경찰차를 향해 여러 차례 총격을 가했지만 총알이 모두 빗나갔다. 범인은 추격전 끝에 체포됐다.

지난 5~6일 루이지애나·미네소타주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2명을 사살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지며 흑인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7일 뉴욕 맨해튼에서 1000여 명의 시위대가 경찰의 과잉 대응에 항의하는 등 미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