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김옥빈 “곤충이 귀신보다 무섭다”

중앙일보 2016.07.09 00:01 종합 2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에서는 배우 김옥빈이 출연해 ‘소름’을 주제로 500여 청중과 이야기를 나눈다.

김옥빈은 “나는 귀신보다 곤충이 더 무섭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외국 여행 중에 숙소에 벌레가 나타나서 ‘이 정도쯤이야’ 하고 잡으려 했는데 갑자기 벌레가 날아갔다. 벌레가 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로 곤충이 귀신보다 무서워졌다”고 경험담을 공개한다. 한 청중이 ‘기분 좋은 소름’ 대해 이야기하자 김옥빈은 “주로 일할 때 그런 소름을 받는다”고 고백한다. 이어 “최근 드라마를 보며 김혜자 선배님이 치매를 앓는 여성 역을 연기한 것을 보고 뒷목에서부터 소름이 돋았다. 나도 저런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움직일 수 없었다”고 밝힌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름’ 돋는 범죄에 노출되었던 청중들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대중 교통을 이용하다 위협을 당했다는 한 여성의 용기 있는 발언을 시작으로 여러 청중이 범죄의 표적이 되었던 사연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