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부탄 찾아가 국민 전체 행복과 지속적인 발전 고민했다"

중앙일보 2016.07.08 17:59
기사 이미지

부탄의 체링 톱게이 수상(왼쪽)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사진 문재인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7일(현지시간) 부탄의 체링 톱게이(Tshering Topgay) 수상과 만났다.

문 전 대표측은 8일 문 대표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가 부탄의 체링 수상을 만나 국민총행복지수(GNH)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주제로 장시간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오래전부터 각국의 국민행복 정책과 지속가능발전 모델에 대해 관심을 가져온 문 전 대표가 인접국인 네팔을 갔던 길에 부탄을 방문하게 된 것”이라며 “비록 부탄이 대한민국보다 여러 면에서 뒤쳐져 있지만 국정운영시스템 자체가 국민 전체 행복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는점 만큼은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국민들에게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해답을 찾는 과정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문 전 대표는 부탄 방문기간 동안 카르마 우라(Karma Ura) 국민행복위원장 등 부탄 주요 지도자들을 만나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지난달 16일 히말라야 트래킹 및 지진 구호활동을 위해 네팔로 떠난 문 전 대표는 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문 전 대표는 귀국후 부친상을 당한 더민주 김경수(초선·경남 김해을) 의원을 찾아가 위로한 뒤 당분간 양산에 머물며 비공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