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5년 인구 100만…제주 미래 청사진 나왔다

중앙일보 2016.07.08 01:12 종합 21면 지면보기
제주도가 인구 100만명 시대를 겨냥한 미래형 도시기본계획을 내놓았다. 주민등록상 인구 73만명과 체류인구 27만명이 함께 살게 될 2025년을 가상해 만든 청사진이다.

최근 인구 유입 급증하는 추세
관광객도 지난해 1300만명 돌파
북부 국제교류, 남부 크루즈 허브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균형있게 발전

제주도는 7일 “ 인구급증 추세를 감안해 100만명 시대에 맞춘 도시기본계획 재정비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 향후 인구규모와 거주 예상지역 등을 토대로 개발축을 크게 4개 권역으로 만든 게 특징이다.
기사 이미지
4대 권역은 북부권역(제주·애월·조천·추자), 남부권역(서귀포·남원·안덕), 서부권역(대정·한림·한경), 동부권역(성산·구좌·표선·우도) 등이다. 북부권역은 제주공항과 제주신항 같은 인프라를 바탕으로 원도심 재생과 국제교류 기능을 강화한다. 남부권역은 서귀포시 혁신도시와 강정크루즈항을 중심으로 국제회의 및 연수, 크루즈 허브 중심지로 육성한다. 서부권역은 영어교육도시와 신화역사공원 건설 등을 통해 해양레저와 국제교육 분야를 특화한다. 제2공항이 들어서는 동부권역은 해양관광 기능을 강화하고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연구 거점으로 키운다. 4개 권역 모두를 30~40분 안에 연결할 광역급행 버스 같은 대중교통수단도 도입된다.

제주의 인구증가는 도시화 지역을 크게 늘려놓을 것으로 예측됐다. 계획안에 따르면 현재 59.3㎢인 제주의 도시 면적은 2025년께에 81.4㎢까지 확대된다. 제주시 애월읍 곽지리와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감산리, 남원읍 남원·하례리 등 5개 읍·면 지역 22.1㎢가 도시화된다. 여기에는 제2공항 주변지역 4.9㎢와 제주공항 주변지역 1.2㎢도 포함됐다. 제주도는 원도심에 대한 활성화를 위해 입지 규제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반면 한라산중심의 절대보전 구역과 중산간 지역은 규제를 강화한다. 제주 고유의 생태·지형적 가치와 경관을 보존하기 위해서다. 난개발 억제를 위한 ‘중산간 특수관리권역’도 신설된다.

이번 계획은 2007년 만든 광역도시계획을 대대적으로 손질한 것이다. 유입 인구 및 관광객 증가, 제2공항 건설 등 여러 변화를 감안해 계획을 보완했다. 당시에는 2025년 계획인구를 80만명으로 잡았으나 인구 급증세를 감안해 100만명으로 상향 조정했다. 제주 인구는 2013년 6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올해 5월에는 65만명을 돌파했다. 이런 추세면 2018년엔 7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로 순유입되는 인구와 관광객도 급증하는 추세다. 2011년 2343명이던 순유입 인구는 2014년 1만1113명, 지난해 1만4257명을 기록했다. 관광객은 2013년과 지난해 각각 1000만명과 1300만명을 차례로 돌파했다. 제주도는 5년 뒤인 2021년에는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맞이할 것으로 보고 트램(노면전차) 도입 등 중장기적인 교통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제주의 자동차 등록대수는 2006년 22만2025대에서 지난해 43만5015대로 10년 새 두 배가량 증가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