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날두 1골1도움' 포르투갈, 웨일스 꺾고 유로2016 결승행

중앙일보 2016.07.07 06:48
 
기사 이미지

포르투갈이 '돌풍의 팀' 웨일스를 꺾고 2016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16) 결승에 올랐다.
포르투갈은 7일 프랑스 리옹의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웨일스와의 유로 2016 4강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루이스 나니(페네르바체)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포르투갈은 자국에서 열린 유로 2004 이후 12년 만에 이 대회 결승에 올랐다. 사상 처음 본선에 올라 4강까지 오르며 다크호스로 주목 받은 웨일스는 포르투갈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 받은 호날두가 득점 하나, 도움 하나로 2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포르투갈 승리에 기여했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라파엘 게레이로(로리앙)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볼을 호날두가 타점 높은 헤딩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는 3분 뒤 추가골을 어시스트하며 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호날두가 슈팅한 볼에 위험지역 정면에 있던 나니가 발을 갖다대 방향을 살짝 바꾸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후 웨일스가 샘 보크스(번리), 조나단 윌리엄스(크리스탈 팰리스), 사이먼 처치(밀턴) 등 공격수들을 줄줄이 투입해 만회골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득점 하나 도움 하나를 추가하며 이번 대회에서 3골3도움을 기록한 호날두는 유로 본선에서 통산 9골을 터뜨려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가지고 있던 통산 최다득점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결승에 오른 포르투갈은 8일 열리는 독일-프랑스전 승자와 오는 11월 앙리 들로네(유럽선수권 우승 트로피 명칭)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