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빽스트리트저널] ① 할인 항공권 그대로 잡아두는 법

중앙일보 2016.07.07 00:02
기사 이미지

휴가철입니다. 지난 몇 달간 싼 항공권 찾느라 고군분투 하셨을텐데요.

(지금도 분투하고 계신가요!)
 
 미국에 옵션스 어웨이(Options Away)라는 스타트업이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좋은 가격의 항공권을 찾았는데 일정을 확정하지 못해 곧바로 사지 못한 경험, 다들 있으시죠? 그럴 때 지금 보고 있는 가격을 한동안 그대로 잡아놓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옵션스 어웨이의 비즈니스 모델은 이런 심리를 파고 들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옵션스 어웨이 홈페이지 캡처


| 시간 지나도 그 가격 그대로

예를 들어 시카고에서 시애틀까지 가는 204달러 짜리 항공권을 1주일 간 홀드해 달라고 29달러를 냅니다. 1주일 동안 홀드해 놓은 항공권이 더 비싸져도 계속 204달러에 살 수 있습니다. 물론 가격이 떨어지면 떨어진 가격에 사면 되고, 아예 더 싼 다른 항공권을 찾게 되면 그걸 사도 됩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항공권 가격은 비싸지게 마련이니까 옵션을 걸어두는 게 더 좋은 방법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사 이미지

 29달러(약 3만3000원)가 아까우신가요? 옵션스 어웨이는 여행ㆍ출장가기 몇 달전부터 정확한 일정을 알고,  싼 항공권을 쪽집게같이 찾아내는 사람에겐 유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창업자 롭 브라운은 “내 주변엔 ‘더 일찍 샀으면 더 쌀 걸 그랬네’하는 사람 투성이”라고 말합니다.
 
기사 이미지

| 17세기부터 발전한 옵션 개념
옵션스 어웨이는 말 그대로 시장의 옵션 개념을 활용한 사업입니다. 콜옵션, 풋옵션 같은 단어를 어디선가 들어보셨을 겁니다. 옵션은 미리 정해놓은 조건에 따라 일정 기간 내에 자산을 사고 팔 수 있는 권리를 말합니다. 17세기 네덜란드에서 튤립 가격이 오르고 내리는 데서 생기는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안됐다고 하죠. 요즘은 증시ㆍ외환시장에서 특정 시점의 곡물이나 통화 가치를 잡아둬 투자 리스크를 줄이는 용도로 활용됩니다.
기사 이미지
 어떤 사람들은 항공권 가격을 놓고 아비트리지(arbitrageㆍ차익거래)를 하기도 한다는데요. 말이 어려워서 그렇지 특정 기간의 여러 항공권에 대한 옵션을 미리 사두고 그 중 일부 항공권의 가격이 떨어지길 노리는 겁니다. 단순 옵션보다 진일보한 개념이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 아직 한국에선 이런 서비스가 공식적으로 이뤄지고 있지 않아서 누군가에게 사업 아이디어를 드리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기사 이미지
항공권 가격이 이처럼 많은 아이디어를 낳는 것은 곡물 같은 커머디티(상품)와 달리 시장에서 거래되지 않아 정확한 가격 산출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옵션스 어웨이 같은 서비스는 이런 항공권 가격 변동성에 ‘더 싼 항공권이 나타나지 않을까’ 하는 인간 심리를 복합적으로 담아낸 개념인 셈입니다.
 
옵션스 어웨이의 옵션은 10달러에서 29달러까지이고 최대 30일까지 결정기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옵션 가격은 여행 시기, 옵션을 잡아두는 기간, 항공권 가격 등에 따라 달라지게 됩니다. 또 옵션스 어웨이 사이트에서 직접 거래하는 게 아니라 이 업체와 계약을 맺은 익스피디아, 카약 등 유명 항공권 예약 사이트에서 ‘홀드(Hold)’ 아이콘이 달린 항공권에 한해 거래할 수 있습니다.
 
| 화요일에 사는 게 가장 싸다
그러고보니 언제 항공권을 사는 게 가장 좋은지 궁금해지는데요. 월별로는 당연히 비수기겠고, 요일별로는 화요일에 사서 화요일이나 수요일에 출발하는 게 가장 싸다고 합니다. 미국 항공사공시공사(ARC) 등이 조사한 결과입니다. 실제로 제가 간단한 검색을 해보니 인천-시애틀 왕복(이코노미석 직항 기준)의 경우 1주일 여정으로 9월 6일 화요일에 출발하면 98만5800원이었던 반면, 9월 3일 토요일은 112만5000원이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이 ‘화요일 룰’은 출발 예정일 3주 이전에 항공권을 살 때만 적용 가능하다고 하는군요. 물론 직항 대신 경유를 택할 수 있다면 더 싼 항공권을 찾을 수도 있을 겁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권 할인 이벤트 ‘오즈드림페어’도 화요일에 내놓길래 문의한 결과 “특별한 이유는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아무튼 요커(중국인 관광객) 등 글로벌 여행객의 증가로 옵션스 어웨이처럼 더 좋은 조건의 항공권을 구입하려는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 같습니다. 어디에 써먹을 수 있을지 궁금했던 어려운 경제학 개념이 항공권 구입처럼 실용적인 일에 활용되는 것도 흥미로운 일입니다.
 
기사 이미지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그래픽=김하온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