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금한 화요일] 하반신마비 걷게 하는 ‘엑소’…양산 땐 4000만원에 맞춤 제작

중앙일보 2016.07.05 01:22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 아이언맨 슈트, 어디까지 왔나
의료·산업용 개발 속도 가장 빨라
일본선 고령자용 ‘할’ 의료보험 지원
90㎏ 짐 들고 시속 16㎞ 고속 이동
미국 군사용 ‘헐크’ 상품화 진행 중
국내선 소방관 위한 ‘하이퍼R1’ 개발
현대차, 80㎏ 드는 파워슈트 공개

히어로 얘기를 해보자. 우리는 ‘수퍼맨’이 될 순 없지만 ‘아이언맨’이 될 순 있다. 수퍼맨은 초능력자지만 아이언맨은 인간이기 때문이다. 아이언맨을 히어로로 만들어주는 건 아이언맨 슈트다. 슈트 덕에 아이언맨은 하늘을 날고 손바닥에서 광선을 쏘고 자동차를 번쩍 들어올린다. 인간을 영웅으로 만들어주는 슈트, 입는 로봇이라는 뜻의 웨어러블 로봇(wearable robot)의 궁극적인 진화 형태다.

아이언맨 슈트를 꿈꾸는 웨어러블 로봇들이 여기저기서 탄생하고 있다. 아직 기술이나 시장 모두 걸음마 단계다. 하지만 시장 전망은 어느 로봇 분야 못지않게 밝다. 고령화로 인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느는 데다 산업용·군사용 등 쓰임새도 쏠쏠하다.

웨어러블 로봇은 외골격 로봇(exoskeleton)이라고도 한다. 곤충을 둘러싼 딱딱한 껍데기처럼 사람을 둘러싸 지탱해준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외골격은 무거운 하중을 견디는 데 내골격보다 유리하다. 개미 같은 곤충이 자기 몸보다 훨씬 큰 물체를 나를 수 있는 것도 외골격 덕분이라고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나온 웨어러블 로봇은 아이언맨 슈트처럼 사람을 완전히 감싸지는 않는다. 어깨나 허리·다리 등 특정 신체 부위에 안전벨트 등으로 착용하는 방식이 대부분이다. ▶사람의 근력을 향상시켜 무거운 물건을 번쩍 들게 해주거나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오래 또는 빨리 움직이게 해주고 ▶아예 움직일 수 없는 사람을 대신해 움직이기도 한다.
기사 이미지
군사용 웨어러블 로봇은 미국 군수업체가 활발히 개발 중이다. 아직 전장에 투입돼 전투를 벌이기엔 이르다. 대개 무거운 물건을 지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게 주요 기능이다. 미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이 2011년 개발한 웨어러블 로봇 헐크가 대표적이다. 이 로봇을 입으면 90㎏이 넘는 짐을 짊어지고 시속 16㎞로 이동할 수 있다. 미 군수업체 레이시온이 2010년 내놓은 엑소스2(EXOS2)도 금속성 뼈대가 근육 움직임을 도와 무거운 짐을 나를 수 있다.

웨어러블 로봇이 가장 널리 보급된 분야는 의료 재활 쪽이다. 거동이 불편한 이들의 보행을 도와주는 몇몇 제품은 미국·일본 등에서 상용화가 시작됐다. 일본 사이버다인의 할(HAL)은 1998년 처음 개발돼 오랜 기간 성능 개선을 거쳤다. 착용자의 피부에 붙인 센서로 근육이 어떻게 움직일지를 예측한 뒤 모터가 다리를 원하는 방향으로 옮기도록 도와준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해 할을 의료보험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다. 거동이 불편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할의 판매가 늘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록히드마틴에 소속된 웨어러블 로봇 제조사 엑소바이오닉스는 최근 보행 보조 로봇 엑소(EKSO)에 대해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미국·유럽 대형병원에서 임상시험을 완료한 제품으로, 뇌졸중 등으로 하반신이 심하게 마비된 환자가 일어나 걸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이다. 이스라엘 기업 리워크로보틱스가 내놓은 리워크 역시 재활용 웨어러블 로봇 시장에서 주목받는 제품이다. 2012년 하반신 마비 환자가 리워크를 착용하고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하기도 했다.

국내에도 상용화를 목표로 뛰는 웨어러블 로봇이 많다. 2008년 한양대가 선보인 로봇 헥사시스템즈는 역사가 가장 길다. 기술 특허를 30개 이상 출원·등록했다. 헥사시스템즈 시리즈 중엔 국방·산업용 로봇도 있지만 재활 치료용 로봇군이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 예를 들어 하지보행을 도와주는 WA20은 간단한 착용으로 노약자의 고관절 동작을 보조한다. 착용자의 보행 의도를 읽고 속도 및 보폭을 자동으로 조절해 준다.
기사 이미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최근 소개한 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 하이퍼R1도 상용화 작업 중이다. 고층 빌딩에 불이 나면 엘리베이터를 쓸 수 없기 때문에 소방관들은 보통 계단을 오르내린다. 무거운 산소통을 메고 수십 층을 오르내리는 소방관을 돕기 위해 나온 로봇이 하이퍼R1이다. 이 로봇을 착용하면 30㎏에 달하는 산소통을 짊어져도 10㎏ 미만의 하중만 느끼게 된다는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현대자동차그룹이 5월 공개한 에이치벡스(H-WEX)는 산업용이다. 전신 착용식 로봇으로, 입으면 80㎏에 달하는 철근도 들어올릴 수 있다. 이 로봇은 전동차 제작 현장 투입을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 기계가 들어가지 못하는 전동차 내부에 이 로봇을 입은 사람이 들어가 무거운 문짝을 다는 식이다.

웨어러블 로봇이 상용화되기엔 아직 기술과 시장성 면에서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우선 비싼 가격이 걸림돌이다. 록히드마틴의 헐크는 대당 25만 달러(약 2억9700만원), 재활 로봇 엑소는 대당 10만 달러(약 1억1855만원)에 달한다. 모든 부품을 착용자의 체격이나 특성에 따라 맞춤 제작해야 하는 것도 가격이 비싼 이유 중 하나다. 양산화가 시작되면 단가가 지금의 3분의 1 정도로 떨어질 걸로 업계는 추산한다.

로봇의 움직임이 사람처럼 자연스러워지는 데도 꽤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지금까지 나온 웨어러블 로봇은 그야말로 ‘로봇처럼’ 삐거덕대며 움직인다. 천천히 움직여도 되는 보행보조용 로봇은 문제가 덜 하지만 군사용·산업용 분야에선 이런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이 상용화의 큰 걸림돌이다. 실제로 헐크를 시범 착용해 본 군인들이 “더 무거운 짐을 질 수 있는 건 사실이지만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아 오래 착용하고 있으면 온몸이 피로하다”고 평가한 걸로 알려져 있다.

이지석 현대로템 책임연구원은 “사람의 관절 움직임은 굉장히 복잡하고 같은 동작도 사람마다 어떤 근육과 관절을 어떻게 쓰는지 다 달라 로봇이 이를 똑같이 흉내 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로봇의 관절을 더 정교하게 설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움직이려는 바를 정확하게 읽어내는 센싱 기술도 발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력원도 중요한 문제다. 영화와 코믹북 속 아이언맨은 가슴에 원자력발전소 1대 규모의 전기를 생산하는 ‘상온핵융합장치’를 장착하고 있다는 설정이다. 그만한 에너지를 공급해주기에 하늘을 날고 로켓도 쏠 수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제품은 대부분 리튬이온전지나 리튬폴리머전지를 장착했다. 한번 충전해 오랫동안 움직이려면 더 많은 배터리를 장착해야 해 제품이 무거워진다. 장재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연구위원은 “획기적인 동력원이 개발되지 않는 한 최대한 전기를 아껴 쓰게 설계하는 수밖에 없다”며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 장치를 차단하거나 운동 에너지를 배터리 충전에 활용하는 에너지 회생 방식 등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궁금한 화요일 더 보기
① 3분 충전으로 415㎞ 달려…수소 대량생산이 관건
② '모든 길은 모바일로' WP 체질 바꾼 베저스


사용자의 의도를 얼마나 정확히 읽어내느냐도 핵심 기술이다. 지금은 사람의 근육 움직임이나 근육이 움직일 때 발생하는 전극 등을 읽어내 동작을 보조해 주는 게 주요 원리다. 앞으로는 물리적 움직임 없이 생각만으로도 착용한 로봇을 움직이는 기술이 나올 전망이다. 한창수 한양대 로봇학과 교수는 “뇌파를 이용해 사용자가 어디로 어떻게 움직이고 싶어하는지를 파악하는 연구가 국내외에서 진행 중”이라며 “이 기술이 구현되면 아예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전신마비 환자도 로봇을 입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소프트 엑소슈트(Soft Exosuits)=딱딱한 알루미늄이나 티타늄 소재로 만들어져 갑옷처럼 무겁고 둔한 기존의 웨어러블 로봇과 달리 초소형 모터, 와이어 등을 제외하면 섬유로 만들어진 부드러운 웨어러블 로봇. 최근 하버드대 연구팀이 시제품을 소개했다. 일상형 로봇 시장에선 소프트 엑소슈트가 대세가 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