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산 '알몸 절도범' 10대, "드라마 보고 따라해"

중앙일보 2016.07.03 13:24
기사 이미지

나체상태로 미용실에 침입해 절도행각 벌인 10대 모습 [사진 군산경찰서]

"증거를 남기지 않겠다"며 알몸으로 절도 행각을 벌인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3일 "영업이 끝난 미용실에 알몸으로 침입해 현금 17만원을 훔친 혐의(절도)로 A군(17)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달 25일 오후 9시쯤 군산시 나운동의 한 미용실에 들어가 금고에서 17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미용실 창문을 넘어 들어간 A군은 나체 상태에서 머리에 검은 비닐봉지를 쓰고 손에 위생장갑을 낀 채 범행을 했다.
 
경찰은 미용실 내부 폐쇄회로TV(CCTV) 녹화 영상을 확보했지만 범인의 인상착의를 파악하지 못했다. 이후 일주일간 사건 현장 주변의 CCTV 30여 개를 분석한 뒤에야 지난 1일 오후 7시쯤 미용실 인근에 사는 A군을 체포했다.

A군은 "드라마에서 알몸으로 범죄를 저지르면 증거가 남지 않는다는 내용을 보고 따라했다"고 말했다. A군은 지난해 12월에도 같은 미용실에 알몸으로 침입해 현금 4만원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양재승 군산경찰서 수사과장은 "나이와 학생 신분, 피해 금액 등을 감안해 불구속 상태에서 여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산=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