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끝판대장 오승환, MLB 첫 세이브 올려 … 한국인 최초 한·미·일 세이브

중앙일보 2016.07.03 09:00
기사 이미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에서도 '파이널 보스'로 우뚝 섰다. 마무리 전환 뒤 세 경기만에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올려 한국인 투수 최초로 한국·미국·일본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했다.

오승환은 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3-0으로 앞선 9회 말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 퍼펙트로 막고 팀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40번째 등판에서 데뷔 후 첫 세이브를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1.58에서 1.54로 낮아졌다.

오승환은 조너선 루크로이를 상대로 직구를 뿌려 1볼-2스트라이크로 몰아넣었다. 이어 바깥쪽에 88마일(약 142㎞) 슬라이더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크리스 카터를 상대로는 중전안타성 타구를 허용했지만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3루쪽으로 치우처진 시프트 수비를 하고 있던 2루수 콜튼 웡이 2루 넘어까지 달려가 공을 잡아낸 뒤 역동작으로 1루에 뿌려 아웃시켰다. 오승환은 카크 뉴엔하이스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인 투수가 세이브를 올린 건 2008년 8월 3일 박찬호(LA 다저스)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세이브를 거둔 뒤 8년 만이다. 세인트루이스 동료들은 첫 세이브를 거둔 오승환의 엉덩이를 치며 축하를 보냈다.

오승환은 2005년 삼성에 입단해 시즌 중반부터 마무리를 맡았다. 오승환은 9년간 277세이브를 올리며 네 차례 구원왕에 올랐다. 277세이브는 역대 최가 디록이며 아시아 시즌 최다 세이브(47개·2006년)·최다 경기 연속 세이브(28경기·2011년)도 세웠다. 팬들은 흔들림 없는 오승환에게 끝판대장(게임에서 마지막으로 쓰러뜨려야 하는 적)이란 별명까지 붙였다.

2014년 해외진출 자격을 얻은 오승환은 일본 한신으로 이적했다. 오승환은 2년간 80세이브를 거두며 2년 연속 센트럴리그 세이브 1위에 올랐다. 자유계약선수가 된 오승환은 지난 1월 세인트루이스에 입단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오승환은 조금씩 자신의 입지를 넓혀 갔다. 시범경기에서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선보여 개막 로스터에 집인했고, 처음에는 추격조로 나섰다. 연이은 호투로 필승조에 합류한 오승환은 금세 팀 주축으로 자리잡았다. 마이크 매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마무리 트레버 로젠탈의 부진이 이어지자 마침내 오승환을 마무리로 임명했다. 오승환은 우리 히어로즈에서 뛴 일본인 투수 다카쓰 신고 이후 두 번째로 한·미·일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투수가 됐다. 한국인으로는 처음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