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애인 상대 염색비 52만원 청구한 미용실 원장 구속

중앙일보 2016.06.29 17:51
장애인에게 머리 염색비용으로 52만원을 받은 미용실 원장이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29일 손님들에게 부당하게 비싼 요금을 받아온 충주시 연수동의 한 아파트 상가내 미용실 주인 안모(49·여)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지난달 26일 뇌병변 장애 1급인 이모(35·여)씨에게 머리염색과 코팅 비용으로 52만원을 받는 등 피해자들을 상대로 수십만 원의 부당 요금을 청구한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안씨는 지난해 4월 이후 최근까지 이씨를 비롯해 손님 8명에게 11차례에 걸쳐 230여 만원의 부당요금을 받았다. 피해자 대부분은 장애인과 탈북민, 저소득층 등 미용실 인근에 사는 소외계층인 것으로 밝혀졌다. 안씨는 손님들이 요금을 묻거나 특정 가격대 시술을 요구할 때 대답을 하지 않다가 손질이 끝난 뒤 일방적으로 고액의 요금을 청구하는 수법으로 바가지를 씌웠다.

앞서 청주지법 충주지원 강진우 영장전담 판사는 “죄질이 나쁘고 사회에 미치는 파장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충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