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때이른 폭염 기승…올해 첫 열사병 사망자 발생

중앙일보 2016.06.29 08:47

때이른 폭염이 찾아오면서 지난해보다 한 달 빠른 시점에 올해 첫 열사병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3일 경북 김천시에서 열사병으로 쓰러진 A(62)씨가 이틀만에 병원에서 숨졌다고 29일 밝혔다. 23일 오후 4시쯤 길가에 쓰러져있다가 행인에게 발견된 A씨는 의식을 되찾지 못한 채 치료를 받다가 결국 사망했다.

지난해에는 한 여름인 7월 28일이 되어서야 첫 열사병 사망자가 발생했다. 온열질환으로 숨진 첫 사례가 한 달 이상 빠르게 나타난 것이다.

질본은 지난달 23일부터 전국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의 신고를 받아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운영 중이다. 열탈진ㆍ열사병ㆍ열경련ㆍ열실신 등을 앓는 환자 수는 7월에 가까워지면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감시체계를 하동한 첫주(5월 23일~28일) 14명에서 가장 최근인 5주차(6월 19일~25일)엔 31명으로 늘었다. 지난 26일엔 하루에만 5명의 온열질환자가 나왔다. 5주 동안 발생한 온열질환자 수는 총 12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3명에 비해 소폭 늘었다.

질본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폭염이 가장 심각한 시간대(오전 11시~오후 2시)에는 야외 활동을 되도록 삼가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온열질환자의 77.2%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 사이 낮시간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야외 활동을 해야할 때에는 양산을 준비해 햇빛을 피하고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더위로 인해 탈진이나 경련이 발생할 경우 시원한 장소에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며 휴식을 취해야 한다. 질본은 의식을 잃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하면 신속히 119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