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탈퇴 협상, 체리피킹 안돼"

중앙일보 2016.06.29 02:46 종합 1면 지면보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8일 독일 베를린 연방의회 연설에서 “협상에서 ‘과실만 따먹기(cherry-picking)’ 원칙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가족에서 탈퇴하기를 원하는 누구라도 특권만 누리고 의무는 하지 않기를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메르켈 “특권 기대 말라” 경고
S&P는 영국 신용 2계단 강등

그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 과정에서 영국에 유리한 협상은 없을 것임을 분명히했다. 메르켈은 “영국이 EU를 탈퇴하면 특별 대우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① 늑대에 포위된 파운드화…S&P “준비통화 지위 잃을 수도”
② 융커, 탈퇴파 영국 대표 보자 “여기서 박수치는 건 마지막”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27일 의회에서 “ 지금은 (국민투표) 결정을 이행하는 절차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28개 EU 회원국 정상들은 28일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 만찬 에서 탈퇴 협상 착수 시점을 논의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두 단계 낮췄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