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찬현 감사원장 "서별관회의, 위법부당한 것이면 감사하겠다"

중앙일보 2016.06.28 21:14
황찬현 감사원장은 28일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 과정에서 ‘관치금융’ 의혹을 받는 ‘서별관회의(비공식 경제정책조정회의)’와 관련해 “위법·부당한 것이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감사원 업무보고에 참석해서다.

황 원장은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의 서별관회의에 대한 폭로가 맞다면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이용주 국민의당 의원)"는 질의를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상태에서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 "검토해보고 필요성을 판단해 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홍 전 회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산은의 자금 지원은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결정한 것으로 산은은 들러리만 섰다”고 폭로했다. 야3당은 진상 규명을 위해 청와대 서별관회의와 산은의 책임을 묻는 청문회를 추진키로 했다.

이날 법사위에는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 서별관회의에 참석했던 윤상직 새누리당 의원도 법사위원의 자격으로 앉아 있었다. 야권의 의혹 제기가 이어지자 윤 의원은 "서별관회의는 최경환 의원(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우리 당 워크숍에서 말씀하신 부분만 참고해도 될 것"이라며 "(서별관) 회의에는 저도 있었기 때문에 굳이 다른 말씀을 드리지 않겠다"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지난 10일 열린 당 정책워크숍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정부부처에서 회의를 하면 시장에 결정되지도 않은 것들이 알려지고 엄청난 충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청와대 서별관을 장소로 선택한 것"이라며 "대우조선해양 지원은 정상적으로 채권단과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것으로 한 점의 부실도 은폐한 게 없다"고 해명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