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경기도지사, 광역버스 내년 7월부터 준공영제

중앙일보 2016.06.28 17:01
경기도가 내년부터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 버스업체의 적정수입을 보장해 주는 대신 도가 노선변경이나 버스 증차 등을 직접 관리 하겠다는 것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부터 버스 입석률 0%를 만들기 위해 내년 7월부터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내 광역버스는 154개 노선에 2083대가 운행 중이다. 하루 평균 54만 명이 이용한다.

남 지사는 “2014년 7월 정부의 광역버스 입석금지 조치 이후 300여 대의 버스를 증차했지만 서서 출퇴근하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버스 노선조정과 신설, 증차 등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버스 증차에도 불구 출·퇴근시간대 입석률은 10%로, 8000명 정도가 서서 출퇴근하고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어 “시·도간 운행하는 광역버스의 경우 개별 시·군이 노선을 계획하고 관리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고 예산도 부족하다”며 “서서 가는 출퇴근 문제 해결을 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우선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적정수입을 보장해 주는 대신 노선에 대한 관리권을 가져오겠다는 것이다. 다만 일반 버스는 향후 시·군과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할 경우 연간 9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도는 시·군과 협의해 사업비를 50%씩 나눠 부담한다는 계획이다. 다음달 시·군 및 버스업계와 협의하고 8월에는 시행안 확정 및 사업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또 11월 시행협약체결 등 협의 과정을 거쳐 내년 6월 인프라를 구축한 뒤 7월 시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남 지사는 이외에 2018년까지 2층 버스를 전체 20% 수준인 500대까지 늘리고, 좌석예약 서비스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류장을 최소화한 거점운행 노선 30개 신설과 운전기사 1일 2교대제 등도 도입하겠다고도 했다. 2층 버스는 현재 김포∼서울시청 2개 노선 6대, 남양주∼잠실 3개 노선 3대가 각각 운행 중이다.

남 지사는 “준공영제는 도민들이 서서 가는 출퇴근 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이라며 “2018년까지 광역버스 입석률을 0%로 만들어 도민들의 편안한 출퇴근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