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산 고려아연서 황산 1000ℓ 누출…6명 중경상

중앙일보 2016.06.28 16:55
비철금속 제련회사인 울산 고려아연 2공장에서 황산이 누출돼 협력업체 근로자 6명이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오전 9시15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고려아연 2공장에서 황산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김모(60)씨 등 3명이 중상을, 이모(62)씨 등 3명은 경상을 입어 부산의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황산 제조공정 배관 보수 준비를 위해 4m 높이 배관을 해체하던 중 황산 1000ℓ가량(액체·농도 70%)이 누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9시28분쯤 황산 밸브를 차단하고 방재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회사는 다음달 23일까지 정기 배관공사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사고로 공장가동을 멈췄다. 소방당국은 누출된 황산 대부분이 공장 안에 설치된 집유시설로 들어가서 2차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