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 장기간 사용하는 청소년 '충혈, 염증, 건조증' 등 눈병 발생 확률 높아져

중앙일보 2016.06.28 11:49
기사 이미지
스마트폰을 장기간 사용하면 눈병 발병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박수경(예방의학)·유형곤(안과) 교수팀이 서울·부산·시흥의 중고등학생 7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이 안구의 자각증상(시야흐림, 충혈, 시야 장애, 분비물, 염증, 눈물, 건조증)발생 확률을 높인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스마트폰을 하루에 많이 사용할 수록안구 자각증상을 더 많이 호소했다. 하루 2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 보다 7개 증상 중 3~4개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1.7배, 5개 이상 증상을 호소할 가능성이 2.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이 모니터 눈부심 등으로 동공 근육을 긴장시켜 눈 건강을 해친다고 설명했다. 또한 건강한 눈을 위해서 하루에 스마트폰을 2시간 이내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안과 역학지'(Ophthalmic Epidem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