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의 국민의당···의총서 호남의원들 '안철수 책임론'

중앙일보 2016.06.28 10:55
기사 이미지

28일 오전 국민의당 의원총회 후 안철수·천정배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가 리베이트사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박가영 기자

국민의당이 20대 총선 이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20대 총선 홍보비 2억여원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해 28일 새벽 왕주현 사무부총장(총선 총무지원본부장)이 구속되고, 선대위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회계책임자)이었던 박선숙 의원까지 17시간의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자 위기론이 분출한 것이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6시 국회 의원회관 611호 소회의실에서 박선숙 의원 등의 '조기 출당' 등 대책을 논의하는 긴급 최고위원간담회를 열었다. 오전 9시에 예정돼 있던 원내대책회의를 취소하고 오전 7시부터 진행된 정책역량강화 워크숍을 한 시간 반 가량 진행한 뒤, 같은 자리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소집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비공개 의총 후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현역 의원인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해 어떻게 처리하는 게 좋을지 여러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일부는 '당헌·당규를 준수해서 검찰이 기소하면 당원권을 정지시켜야 한다'고 한 반면 한편에선 국민 정서에 따라 '정치적 결단이나 처리가 있어야 하지 않냐'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선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서 호남지역 의원들을 중심으로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책임론(대표 사퇴론)도 제기되기도 했다. 중앙선관위가 지난 9일 박선숙·김수민 의원과 왕 부총장 등을 고발한 후 검찰 수사가 20일 동안 진행되면서 호남 지지율 폭락 사태에 대해 지도부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실제 20대 총선에서 전남·북을 포함한 호남에서 정당득표율 기준 47.9%의 지지를 받았지만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27일 공개한 6월4주차 정당 지지율은 24.9%로 반토막났다.

이에 대해 안철수 대표는 의총 후 취재진에게 “대변인 말씀 들으시죠”라고 말한 뒤 굳은 표정으로 침묵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의를 다시 소집한 후 다시 의총을 열어서 결과를 보고해 최종적으로 당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