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 공장서 화학물질 3t 유출…3시간만에 회수

중앙일보 2016.06.28 06:37

경북 구미국가산업3단지에서 페질산 3t이 유출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28일 구미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8분쯤 경북 구미시 구미국가산업3단지 이코니 1공장에서 연기가 발생, 구미 110화학구조센터 특수차량이 출동했다. 해당 업체는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LCD 유리를 깎는 업체다.

사고가 난 1공장에는 폐화학물질을 넣어두는 탱크가 있었다. 구미소방서측은 신고 후 출동을 해보니 화재와 폭발은 없었으며 폐화학물질 탱크에서 가스와 연기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3시간만인 오전 5시35분쯤 페질산을 모두 회수했다. 주변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유해화학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현장 근무자들의 오염피해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구미 시측은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