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영국 EU 탈퇴 먼저 밝혀라"

중앙일보 2016.06.28 02:15 종합 4면 지면보기
독일 정부가 영국에 유럽연합(EU) 탈퇴 절차를 이행하지 않으면 협상을 시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국이 EU 탈퇴 의사를 밝히고 공식 탈퇴 절차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영국과 EU 간에 어떤 협상도 없다”고 말했다.

오늘부터 EU 28개국 정상회의

이날 ‘포스트 브렉시트’를 주도할 EU 주요국 정상들은 베를린과 벨기에 브뤼셀에서 후속 대책 논의에 돌입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총대를 멨다. EU 내 경제 규모 1위인 독일은 영국이 빠진 EU가 더는 분열하지 않도록 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고 있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의장을 베를린으로 불러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관련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또 독일과 프랑스 양국이 앞장서서 EU 개혁을 이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영국·독일·프랑스가 이끌어온 EU의 삼각 축의 한 축이 무너지면서 독일·프랑스 두 나라가 EU를 끌고 가는 건 예상된 수순이었다. 메르켈 총리와 올랑드 대통령은 회동에 앞서 30분간 따로 전화 통화도 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전날 프랑스 중부지방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기념행사에서 “그간 우호적인 관계를 맺은 동맹국(영국)이 EU를 떠나기로 했다. 이제 프랑스와 독일이 EU 주도권을 잡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28~29일엔 브뤼셀에서 영국을 포함한 EU 28개국이 정상회의를 열고 후속 대책을 논의한다. 하지만 둘째 날인 29일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를 제외한 27개국 정상만 따로 비공식 회의를 열어 영국과의 결별 절차를 논의한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EU는 당장 브렉시트 협상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캐머런 총리는 10월 사임하겠다며 공을 차기 총리에게 넘긴 상태다. 이 때문에 아무 실권 없는 캐머런 총리는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BBC 방송은 보도했다.
 
▶ 관련기사
① 영국 국민 속인 브렉시트 공약
② “나는 영국인 아닌 유럽인” 뒤늦게 번지는 후회와 분노


미국도 대응에 나섰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날 브뤼셀에서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무안보 대표와 회동해 EU 통합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런던으로 가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과 만났다.
 
영국 새 총리 9월 초 선출

보수당의 평의원위원회인 ‘1992 위원회’는 29일부터 하루 동안 대표 후보 모집을 하고 새 대표는 늦어도 9월 2일까지 선출돼야 한다고 권고했다. 새 대표는 하원 표결을 거쳐 총리가 된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