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특조위 “새누리 의원과 전 KBS 간부 고발”

중앙일보 2016.06.28 01:49 종합 14면 지면보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27일 새누리당 국회의원인 A씨와 전 KBS 고위 간부 B씨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이들이 방송 편성에 간섭해 방송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해경 비판 방송 말라고 압력”

특조위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이었던 A의원이 당시 KBS 간부였던 B씨를 통해 제작진에게 ‘해경을 비판하지 말라’고 지시하는 등 뉴스 내용과 편성에 압력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의 문제를 조사하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방송법에는 ‘누구든지 방송 편성에 관해 방송법 또는 타 법률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어떠한 규제나 간섭도 할 수 없다’는 규정(4조2항)이 있다. 특조위는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내겠다고 했다. 세월호특별법에는 ‘조사 결과 범죄 혐의가 있다고 인정되면 검찰총장에게 고발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 고발이 이뤄지면 특조위가 자체 조사를 통해 고발한 첫 사례가 된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