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워드로 보는 사설] 탈당과 복당 정치

중앙일보 2016.06.28 00:49 종합 26면 지면보기
이번 총선에서뿐 아니라 그동안 우리나라 정치사에서 국회의원들의 탈당과 복당을 둘러싼 논란은 수없이 거듭됐다.

선거를 앞두고 공천에서 탈락하거나 공천에 불만을 품고 탈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정치 상황에 따라서는 정치적 입장이나 이념 갈등으로 소신 탈당하는 의원들도 있었다. 복당 역시 공천 과정에서 있었던 갈등이나 불만에도 불구하고 탈당 후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정당 의석수 확보라는 현실적 이유로 대부분 허용되는 게 지금까지의 정치권 관행이었다.

이 때문에 공천 탈락으로 탈당한 국회의원 후보들이 선거운동 과정에서 당선 후에는 반드시 복당하겠다는 등의 공약을 공공연하게 내놓기 일쑤였고, 반대로 당에서는 절대 복당은 없다는 등의 주장을 펼치는 일이 반복되곤 해 왔다.

이런 탈당과 복당의 정치가 우리나라 국회의원과 정치의 수준을 떨어뜨리고 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는 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정치적 이념이나 신념에 의한 탈당이나 복당이 아니고 국회의원 당선을 둘러싼 개인 또는 계파의 이해관계에 따라 탈당과 복당이 반복되는 정치는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새누리당의 경우처럼 특정인을 계파 입장과 다른 주장을 펼친다는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함으로써 발생한 공천 탈락과 이에 대한 복당 결정 과정에서 벌어진 정치적 추태는 더 이상 재연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