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박선숙 "정말 죄송" 검찰 출석···당차원 조직적 공모 의심

중앙일보 2016.06.27 11:09
기사 이미지

박선숙(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박선숙 의원이 27일 오전 10시 검찰에 소환됐다.

박 의원은 서울 서부지검에 출두해 기자들과 만나 “기대하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걱정을 끼쳤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 관계를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사전영장이 청구된 왕주현 사무부총장과 함께 당 인쇄·광고 업체에 사례비(리베이트)를 요구한 후 모두 2억1620만원을 김수민 의원을 포함한 선거홍보TF 팀원들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총선 당시 회계책임자이자 사무총장이었던 박 의원에게 왕 부총장과 김 의원에게 리베이트 수수과정을 지시하고 공모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이날 오전 왕주현(52) 사무부총장은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신문에 참석하기 위해 출석했다. 검찰에 따르면 왕 부총장은 불법리베이트 수수혐의 외에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관련 금품을 제공한 혐의(매수 및 이해 유도죄), 허위 국고보전청구(정치자금법), 사기(형법), 범죄수익은닉죄 등 모두 4개 법률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이미지

▶ 관련기사 [포토 사오정] 어수선한 국민의당

검찰 관계자는 "현행 법은 금권(金權)선거를 막기 위해 선거공영제를 운영하고 선거비용의 지출을 엄격히 제한한다"며 "국민의당은 20대 총선에서 당 공식 조직이 수행할 선거 홍보업무를 외부 인사들에 맡긴 후 광고업체 등에서 불법 리베이트를 받아 대가를 지불했다"고 밝혔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