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 또 성추행 혐의

중앙일보 2016.06.27 02:30 종합 1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인기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였던 이주노(48·본명 이상우·사진)씨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5일 오전 3시쯤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여성 두 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이씨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피해 여성은 디자이너 양모(29)씨와 직장인 박모(29)씨 두 명이다.

피해 여성들은 경찰관에게 “클럽에서 춤을 추고 있는데 술에 취한 이씨가 다가와 ‘어디서 왔냐’고 치근덕댔다” “싫은 기색을 보이자 이씨가 갑자기 뒤에서 끌어안고 가슴을 만졌다” “뒤에서 하체를 밀착시켰다” 등의 진술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클럽 직원들이 자신을 밖으로 끌어내자 클럽 주인의 뺨을 때리는 등의 폭력도 행사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의 진술과 상당 부분 일치하는 내용의 목격자 진술을 얻었다. 클럽 내부의 현장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기초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씨를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2002년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은 전력이 있다. 서울 강동구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20대 여성과 술을 마시다 자신의 음반작업실로 데려가 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피해자와의 합의 등을 참작해 이씨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최근 연예계에서는 성범죄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가 성폭행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고, 개그맨 유상무(36)씨도 성폭행 미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 관련기사 경찰, 박유천과 고소한 여성 등 4명 출국금지 조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연예인 성(性) 사건은 인기인이라는 신분을 이용하는 유형과 공인이라는 신분적 특성 때문에 문제가 된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엔터테인먼트업계 일각에서는 성 상품화와 암묵적 성매매 관행이 존재해 성범죄에 대한 경계 수준이 낮은 측면이 있다. 연예계의 잘못된 관행 척결과 자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포그니 기자 pogn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