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렉시트 충격…런던 부동산에 눈돌리는 해외 부자들

중앙일보 2016.06.26 17:13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 중앙일보]

해외 부자들이 런던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로 인한 파운드화 가치 하락과 부동산 가격 조정을 노린 투자자가 싼값에 런던 부동산을 매입할 기회를 노리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런던은 전 세계에서 집값이 가장 비싸고 빠르게 오르는 곳이었다. 모기지업체 핼리팩스에 따르면 4월 영국의 집값 평균은 전년동기 대비 9.2%나 올랐다.

영국이 EU 탈퇴를 결정한 24일 대형 부동산 회사 덱스터스는 런던에서만 수십 건의 부동산 거래를 했다. 런던 하이드파크 남쪽의 고급 주택지구 벨그레이비어에 위치한 주택을 산 이탈리아인은 파운드화 급락의 영향으로 애초보다 12% 싼값에 집을 매입했다고 FT는 보도했다. 파운드화 가치는 24일 하루에만 달러 대비 8.05% 떨어졌다.

런던 부동산 시장의 큰 손인 중동 부호도 런던 부동산 시장을 주시하고 있다. 한 투자자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영국 경제에 미칠 브렉시트의 영향이 부풀려져 있는 만큼 지금이 런던 부동산을 살 적기”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금융 여권' 무효···금융 회사들 런던 탈출?
② 현대경제연 "최대 26조 추경 편성하라"

③ 브렉시트 현실화에…포드·완다·피아트 등 전전긍긍

하지만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을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불확실성이 커지며 매입 의사를 철회하거나 추가 할인을 요구하고 있어서다. IHS 이코노믹스는 주택 가격이 올 하반기에 최대 5%, 2017년에는 5%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재무부도 브렉시트 이후 주택값이 최대 18%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