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콰레스마 결승골' 포르투갈, 유로2016 8강…웨일스-폴란드도 성공

중앙일보 2016.06.26 10:31
기사 이미지

포르투갈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콰레스마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두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 유로 2016 홈페이지 캡쳐]

포르투갈이 크로아티아를 누르고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8강에 올랐다. 웨일스와 폴란드는 사상 첫 대회 8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은 26일 프랑스 랑스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유로 2016 16강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포르투갈과 크로아티아는 전후반 90분 내내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펼치면서 득점 없이 비기고 연장에서 승부를 가렸다. 연장 후반 12분에서야 승부가 갈렸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찬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히카르두 콰레스마(베식타스)가 헤딩슛으로 밀어넣으면서 결승골이 터졌다.

'영연방'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웨일스와 북아일랜드의 대결은 자책골로 승부가 갈렸다. 후반 30분 애런 램지(아스널)가 왼 측면으로 달려가던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에게 패스를 시도했고, 이 볼이 문전 앞에 있던 북아일랜드 수비수 가레스 맥컬리(웨스트브롬위치)의 발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웨일스는 1-0으로 승리해 대회 8강에 진출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선 폴란드가 연장 접전 끝에 스위스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웨일스와 폴란드는 대회 통산 첫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