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룡 금융위원장 "투자자 과민반응 말아야"

중앙일보 2016.06.24 15:22
기사 이미지

임종룡 금융위원장 [중앙포토]

금융위원회가 브렉시트에 따른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충분히 대응해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한국의 경제 펀더멘탈이 튼튼하고 대외건전성이 양호하기 때문에 한국 시장이 브렉시트 충격을 감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4일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브렉시트에 따른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금융시장 안정 방안을 검토했다. 금융위는 글로벌 금융시장과 국내 금융시장이 단기적으로 브렉시트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금감원 합동 ‘비상금융상황대응팀’(팀장 김용범 금융위 사무처장)을 구성해 국내외 금융시장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투자자들은 금융시장의 일시적인 급변동 등에 과민하게 반응하지 마시고, 우리 경제의 펀더멘탈을 보고, 보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냉철하게 시장상황을 지켜봐 달라"고 발표했다.

금융위는 시장에 과도한 급변동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선제적으로 시장안정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를 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이미 마련되어 있는 위기대응계획(Contingency Plan)상 구체적인 조치들을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고 과감히 시행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와 내용 등을 미리 점검하고 준비하고 있다. 특히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지속되는 경우를 대비해 시장안정을 위한 세부적인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서경호 기자 praxi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