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채용' 논란 더민주 서영교, "국회 법사위원 사퇴"

중앙일보 2016.06.24 15:11
기사 이미지

서영교(재선·서울 중랑갑) [중앙포토]

가족을 보좌진이나 회계책임자로 임명해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서영교(재선·서울 중랑갑) 의원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직에서 물러났다.

서 의원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상임위 법사위원을 내려 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과 구민께 거듭 사과드린다. 기대하시고 신뢰해주셨는데 상처를 드렸다”며 “이번 기회에 저를 제대로 돌아보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당무감사를 통해 서영교 의원 관련 논란을 확인하고 문제가 확인될 경우 당내 윤리심판원에 회부할 예정이다. 더민주 송옥주 대변인은 “당무감사가 끝나면 결과를 비대위에 보고한 뒤 문제가 있으면 당내 윤리심판원에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 의원은 자신의 오빠와 친동생을 각각 회계책임자와 비서관으로 임명해 논란이 됐다. 또 자신의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으며, 딸의 로스쿨 입학에도 영향력을 행사했을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