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다우지수, 1만8000선 돌파… 영국 EU 잔류 기대감 덕분

중앙일보 2016.06.24 07:02
기사 이미지

미국 뉴욕 증시가 오름세를 보이자 거래소 직원이 웃고 있다.[중앙포토]

미국 뉴욕 증시가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 가능성이 커지면서 급등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30.24포인트(1.29%) 상승한 1만8011.07로 마감했다. 그동안 심리적 저항선으로 불렸던 1만8000선을 가볍게 돌파했다.

제조업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7.87포인트(1.34%) 오른 2113.3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76.72포인트(1.59%) 상승한 4910.04로 장을 마쳤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ㆍ브렉시트) 결정 투표에서 영국이 EU에 남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며 주가를 끌어올린 까닭이다.

특히 시장조사업체 입소스가 지난 이틀 동안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영국 국민 가운데 52%가 EU 잔류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뉴욕 증시는 장중 상승폭을 더욱 끌어올렸다.

마켓워치는 브렉시트 최종 결과가 영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7시(미국 동부시간 기준 오전 2시, 한국시간 오후 6시)에 나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2% 넘게 오르며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에너지업종과 헬스케어업종, 소재업종, 기술업종, 통신업종이 1% 이상 상승하면서 전 업종이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다.

전기자동차 메이커 테슬라 또한 영국의 EU 잔류가 우세해짐에 따라 그 덕을 봤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장 초반 모건스탠리가 투자의견을 하향한 영향으로 장 초반 1% 넘게 하락했지만 장중 낙폭을 줄여 0.13% 하락하는데 그쳤다.

전날 테슬라 주가는 태양에너지 회사인 솔라시티 인수 계획 소식이 알려지면서 10% 넘게 급락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