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먹다짐 김강민-류제국, 제재금 300만원 및 봉사활동 120시간

중앙일보 2016.06.23 15:06
기사 이미지

21일 LG-SK전에서 주먹다짐을 벌인 LG 류제국(왼쪽)과 SK 김강민. [사진제공=MBC스포츠플러스 캡처]

주먹다짐을 벌인 SK 김강민(34)과 LG 류제국(33)이 제재금 300만원과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 징계를 받았다.

KBO는 23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지난 21일 LG-SK전에서 몸싸움을 벌이다 퇴장된 김강민과 류제국에게 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 2항에 의거해 각각 제재금 300만원과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의 제재를 내렸다.

두 선수는 5회 류제국이 던진 공이 김강민의 옆구리에 맞으면서 언쟁을 벌였다. 결국 화를 참지 못한 김강민이 마운드로 뛰어가면서 주먹을 날렸고, 류제국도 맞받아치면서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심판은 폭력을 휘두를 두 선수에게 퇴장을 선언했다. 한편 KBO는 같은 날 빈볼성투구와 몸싸움을 벌인 NC와 한화에 대해서는 엄중경고를 내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