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북 도발하면 강력 응징해 대가가 무엇인지 확실히 보여줘야"

중앙일보 2016.06.23 14:15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 행사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북한이 어제도 또다시 두 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러한 현재의 국면이 단기간에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낮 전군 주요지휘관들을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면서 북한의 반발이 예기치 않은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서 북한이 변화의 길을 택할 때까지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우리군의 빈틈없는 군사 대비 태세와 강력한 억제력”이라며 “북한이 도발을 통해 우리를 뒤흔들거나 국제협력 체제를 느슨하게 만들 수 있다는 환상을 감히 갖기 못하도록 우리 군은 보다 강력한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특히 “군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일어날지 모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서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주고, 북한이 도발하면 평소에 훈련한 대로 초기에 강력하게 응징해서 그 대가가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