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출석한 김수민 의원 "리베이트 같은 것 없었다"

중앙일보 2016.06.23 11:35
기사 이미지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이 23일 검찰에 출석했다. 조문규 기자

4.13 총선에서 선거 홍보업체로부터 2억원대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을 받고 있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이 23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9시 50분쯤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김 의원은 ”리베이트 같은 것은 절대로 없었다“며 ”검찰에서 모든 것을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후 리베이트 수수 과정에서 당의 지시가 있었는지, 박선숙 의원과 사전에 얘기를 나눴는지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청사로 입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당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검찰은 김 의원이 자신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호텔’과 공보물인쇄업체 B사, TV광고 대행업체 S사간 허위 계약서를 작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2억3820만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