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해공항 확장 결정에 지역 신문 1면 백지발행 "정부는 지방을 버렸다"

중앙일보 2016.06.22 10:57
기사 이미지

1면을 기사나 광고 없이 백지로 발행한 6월 22일자 매일신문 지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경남 밀양도, 부산 가덕도도 아닌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나자 경북지역 일간지 매일신문이 1면을 전면 백지로 발행하며 항의했다.
 
대구경북의 유력 지역지인 매일신문은 22일자 1면에 기사나 광고를 아무것도 싣지 않은 채 발행했다. 지면 중간에 ‘신공항 백지화, 정부는 지방을 버렸다’는 문장만 실려있다.
 
매일신문은 아울러 ‘신공항 백지화 규탄 위해 매일신문 1면 白紙로 발행’ 제하의 기사를 내고 “2011년 3월에 이어 5년여 만에 또다시 신공항 건설이 좌절됐다”며 “수도권과 지방이 두루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인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정부는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백지 발행에 대해서는 “신공항 건설 백지화로 가슴이 무너지고 통분에 떠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마음을 헤아려 백지(白紙)로 발행했다”며 “신공항 건설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린 정부에 대한 시도민의 강력한 항의·규탄 뜻을 명확히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① TK·PK '김해공항 확장' 반발 기류 다소 누그러져
② 부산도 대구도 “영남권 주민 속인 것…신공항 재추진을”


해당 신문에는 사설과 기사를 총동원해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신공항 다시 백지화, 분노 넘어 참담하다'라는 제목의 사설에는 “정부 여당의 정치적 부담만을 고려한, 최악의 선택"이라며 비난했다. ”더는 박근혜 정부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 라는 표현으로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서슴지 않았다.
 
매일신문 1면 편집기자는 “김해공항 확장 발표가 난 뒤 편집국 차원에서 의논해 결정된 사안”이라며 “앞으로도 이에 대한 항의의 뜻을 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연 인턴기자
kim.ki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