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팬텍 부활의 꿈 담고, 'SKY폰'이 돌아왔다

중앙일보 2016.06.22 10:16
기사 이미지

팬텍이 1년7개월만에 출시한 스마트폰 신작 IM-100과 무선 충전기 `스톤`.

팬텍이 1년 7개월만에 신작 스마트폰 ‘IM-100’을 출시했다. 팬택은 22일 서울 상암동 팬택 R&D센터에서 기자간담회 행사를 갖고 신제품을 공개했다. 문지욱 사장은 “ ‘IM-100’은 불필요한 스펙 경쟁에서 벗어나 고객의 일상 생활을 풍요롭게 해주자는 의도로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IM-100은 두께 7mm대, 무게 130g으로 전작 베가아이언보다 가벼워져 한 손 사용성이 강화됐다. 퀄컴 스냅드래곤 430 프로세서를 탑재했고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2GB RAM과 3000mAh 내장형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가장 큰 특징은 무선 충전 기능. 이날 함께 공개한 무선충전기 ‘스톤(STONE)’ 위에 올려놓기만 하면 바로 충전이 시작된다. 음악과 멀티미디어 사용성도 강화됐다. 우측에 바퀴처럼 장착된 '휠 키'를 돌리면 볼륨을 100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어느 화면에서든 휠 키를 누르면 음악이 실행되는 ‘원 플레이어(ONE Player)’ 기능을 갖췄다. 카메라 작동시에는 휠 키를 돌려서 타이머 촬영, 잠금 해제를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동영상과 음악 앱에서는 휠 키 조작을 통해 초 단위로 정밀하게 콘텐트를 탐색할 수 있다. 팬텍 관계자는 "동영상 강의나 어학 MP3 등으로 반복 학습을 할 때 휠 키의 활용도가 특히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선충전기 스톤도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왔을 때 사용자를 반겨주는 '웰컴 라이팅', 음악재생 중인 단말을 올려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소리가 재생되는 '이지 페어링', 출근시간 또는 약속시간에 맞추어 30분 전부터 미리 시간을 알려주는 스마트 시그널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팬텍은 이번 제품 브랜드명으로 'SKY'를 사용하기로 했다. 팬텍 관계자는 "피처폰 신화의 영광을 스마트폰에서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신작에서는 디자인 심플함을 유지하기 위해 제품에 'SKY' 로고를 새기지 않았다. 삼성전자도 갤럭시S7부터 전면에 삼성 로고를 없앴다.

박태희 기자 ad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