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열 한은 총재 “대외 불확실성 커져…브렉시트 미 금리·구조조정·김영란법이 변수”

중앙일보 2016.06.22 10:14
기사 이미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중앙포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서울 남대문로 3가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를 주재하면서다. 대외적으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부와 미국의 금리 인상, 대내적으로는 기업 구조조정과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변수로 꼽았다.

이 총재는 “내일(23일)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이 증폭될 수 있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연내 금리를 추가로 1∼2회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도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 구조조정 여파도 우려했다. 이 총재는 “5월 중 경남 지역의 실업률이 크게 높아지는 등 기업 구조조정의 영향이 점차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란법 시행 역시 소비를 악화시킬 수 있는 위험 요소로 봤다. 그는 “헌법재판소 판결 등 변수가 남아있지만, 김영란법이 시행된다면 민간 소비에 분명히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이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낮춘 데 이어 정부도 적극적 재정정책을 펼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대내외 충격의 영향이 어느 정도 완화될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경제·금융상황에 계속 경계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총재는 “대내외 여건의 변화 방향과 속도를 가늠하기 힘들 정도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확장적 거시정책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과가 나타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 가계부채, 외국인 자금의 유출입 동향에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곽창호 포스코경영연구원장, 김세직 서울대 교수, 김정관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장, 유길상 한국고용정보원장, 이기영 경기대 교수가 참석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